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박사과정 모델출신 30대女 ‘노예팅’ 남성유혹

[기타] | 발행시간: 2013.02.07일 00:00
채팅방을 개설한 뒤 “노예팅을 시켜준다”며 유인해 남성들로터 금품을 뜯어낸 쇼핑몰 모델 출신 30대 여성 등 일당 3명이 검찰에 붙잡혔다.

7일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부장 최길수)는 속칭 ‘노예경매팅’을 시켜주겠다며 남성들을 유인한 뒤 수백만 원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김모(여·34) 씨 등 3명을 형사 입건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씨 등은 지난해 12월 16일 인터넷 채팅 사이트에 채팅 당일 즉석만남을 하는 ‘신촌 술모임, 남자 급구’라는 제목의 채팅방을 개설해 놓고 피해 남성을 유인해 술자리에서 노예경매팅을 통해 200만 원을 뜯어내는 등 지난 2010년부터 3년 동안 같은 수법으로 수십 차례에 걸쳐 노예경매팅을 빙자한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 등은 신촌 일대 나이트 클럽 등에서 즉석만남을 하는 자리에서 노예경매팅을 하면서 서로 짜고 여성의 낙찰가를 100만 원까지 올린 것은 물론 자신이 아는 술집에서 술을 먹인 뒤 바가지를 씌우는 수법 등으로 피해 남성들에게 상습적으로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김 씨 등은 주선자와 노예 여성, 바람잡이 등으로 각각 역할을 분담해서 사기 행각을 벌였으며 이 중 노예 여성 역할을 맡은 김 씨는 서울 모 대학 박사과정에 다니다 휴학을 하고 의류 쇼핑몰을 운영하면서 이 같은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주로 20∼30대 남성들인 피해자들은 김 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쇼핑몰에서 모델로 활동할 정도로 미모인 점에 속아 순순히 비싼 노예팅 비용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화일보 정유진 기자 yoojin@munhwa.com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13%
50대 0%
60대 13%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13%
30대 25%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