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무질서·몰염치 판치는 ‘한강공원

[기타] | 발행시간: 2013.06.29일 01:28
무더위 피해 시민들 몰리며

배달 오토바이 불법주행 아찔

홍보용 음식전단 쓰레기 수북

“무서워서 못 다니겠어요.”

직장인 김모(29·여)씨는 지난 주말 서울 서초구 ‘반포 한강공원’에 산책 갔다가 인도와 자전거 도로를 오가는 오토바이 때문에 가슴을 졸였다. 다칠 수 있어서다. 치킨 등을 배달하는 오토바이가 자전거와 사람 사이를 비집고 갈지자로 달렸다. 오토바이가 차도 외의 다른 곳으로 가는 것은 엄연히 불법 행위이지만 아랑곳하지 않았다. 김씨는 “오토바이가 바로 옆을 지나가 깜짝 놀랐다”며 “공원에 나오는 사람이 늘어나니까 배달용 오토바이도 더 많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무더위를 피해 공원을 찾는 사람이 늘면서 한강공원이 무질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곳에서는 여름철만 되면 전단 살포, 오토바이 주행 등 각종 불법 행위가 ‘연례행사’처럼 되풀이된다. 서울시는 질서없는 한강공원을 바로잡기 위해 단속을 강화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28일 오후 반포 한강공원에서는 불법 주행을 하는 오토바이를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배달원들은 음식을 전달할 사람들이 있는 곳까지 가기 위해 인도와 자전거 도로를 ‘애용’했다.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공원’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사람들 사이로 각종 음식점 전단을 나눠주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50∼60대 여성 대여섯명이 공원입구에 있는 지하철역에서 전단을 돌리고 있었다. 일부는 공원 잔디밭을 누비며 광고지를 나눠줬다. 사람들의 손을 떠난 전단은 바람을 타고 공원 곳곳으로 날아가 순식간에 쓰레기가 됐다.

목줄을 하지 않은 강아지 또한 공원을 활보했다. 주인의 통제를 벗어난 강아지는 여기저기 뛰어다니기 바빴다. 신문지, 과자봉지 등이 전단과 함께 나부끼는 모습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끊임없이 지적을 받고 있는 ‘일몰 후 텐트 설치’도 여전했다. 해질 무렵 텐트를 가지고 나온 시민들은 “일몰 후 야영은 불법이니 텐트를 걷어 달라”는 안내방송에도 불구하고 미동조차 하지 않았다. 일몰 후 지정된 장소 외에 텐트를 치는 것은 처음 적발 시 100만원, 3회 적발 시 30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한강공원은 거대한 ‘무질서 집합소’였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한강공원에서 불법 상행위 3849건, 이륜차 통행 798건 등 1만862건의 무질서 행위를 계도했다. 과태료나 범칙금을 물린 사례는 154건에 그쳤다.

한강사업본부는 과태료를 직접 부과할 수 있게 된 것을 계기로 실질적인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지난달 23일부터 ‘한강공원 이용시설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그동안 경찰청이나 시의 다른 과에 의뢰해 과태료를 부과했던 불법 행위에 대해 한강사업본부가 직접 과태료를 물릴 수 있게 됐다. 불법 상행위와 이륜차 불법 주행 등 8가지 항목이 이에 해당한다. 이곳에서 각종 불법 행위를 저지를 경우 5만∼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무질서 행위의 상당수는 시민들이 어떤 것이 불법인지 몰라서 저지르는 것”이라며 시민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오현태·김효실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봉사형 당조직을 강력히 건설하여 기층 전투보루의 기초를 다져

봉사형 당조직을 강력히 건설하여 기층 전투보루의 기초를 다져

최근, 우리 주는 촌급 조직규범화 봉사건설 강도를 지속적으로 높이고 당조직의 전투보루역할을 증강했으며 당조직과 당원이 군중을 단결인솔하여 사업하고 창업하는 활력을 효과적으로 격발시켰다.봉사진지를 강력히 건설하는 것을 토대로 ‘다기능’봉사중추를 구축했

약제조로 덕을 빚고 청춘의 이름으로 분투

약제조로 덕을 빚고 청춘의 이름으로 분투

저는 길림오동연변약업주식유한회사 검측일선에서 사업하는 최정입니다. 10년간 저는 시종 ‘약제조로 덕을 빚는(制药酿德)’ 사업리념을 명기하고 회사의 제품 품질을 보증하고 있습니다. 1919년 5월 4일, 천만명의 열혈청년들이 국가의 주권을 위해 높이 외쳤습니다. 5

폭력배, 악세력 제거 투쟁에 적극 참여해야

폭력배, 악세력 제거 투쟁에 적극 참여해야

20일, 연길시공안국은 특종항업 및 오락장소 실명제 등기업무 및 폭력배 악세력 전문 투쟁 강습회의를 소집했다. 회의는 려관업종이 숙박업 실명제 등록을 더욱 강화하고 숙박업의 '실명, 실수, 실정, 실시’ 등기업무에 대해 구체적인 요구를 제시했으며 자동차수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