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드라마
  • 작게
  • 원본
  • 크게

'두 여자의 방' 박은혜 "맡은 역이 '아가씨'라는 점에 끌렸다"

[기타] | 발행시간: 2013.08.01일 15:58

박은혜가 제작 발표회장에서 아침연속극 '두 여자의 방'을 선택한 이유를 공개했다. / 남윤호 기자

[스포츠서울닷컴 | 박영웅 기자] 박은혜가 '두 여자의 방'을 선택한 이유가 '아가씨 역' 때문이었다고 고백했다.

박은혜는 1일 서울시 양천구에 위치한 SBS 목동 사옥에서 진행된 SBS 아침연속극 '두 여자의 방' 제작발표회에서 "이번 드라마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아가씨' 역이라서"라고 밝혔다.

박은혜는 "내가 아침 드라마를 많이 해봤는데 매일 밤을 새서 너무 힘들어서 아침드라마 안 하겠다고 하고 (두 여자의 방) 대본은 처음부터 보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일주일에 5일 촬영만 한다는 소리에 훅했고 맡은 역이 매우 부자 역이라 끌렸다"며 "특히 드라마 끝까지 결혼을 안 하고 아가씨로 있다는 점이 크게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드라마 줄거리 역시 한 편의 영화 같은 느낌이 들었고 이거 안 하면 배 아플 일이 생길 것 같다는 느낌 때문에 이 드라마를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두 여자의 방'은 친구라 믿었던 여자의 비뚤어진 욕망으로 인해 모든 것을 잃은 여자인 민경채(박은혜)가 자신의 방과 남자, 가족을 되찾기 위해 벌이는 처절한 복수극을 그린 드라마다. '두 여자의 방'은 오는 5일 첫 방송 된다.

dxhero@media.sportsseoul.com

연예팀ssent@media.sportsseoul.com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25%
30대 13%
40대 6%
50대 0%
60대 6%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25%
30대 19%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