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월200 못버는 변호사?‥저무는 전문직 전성시대

[기타] | 발행시간: 2013.08.27일 14:22

한 때 사법시험 준비생이 5만여명에 이를 정도로 북적였던 관악구 신림동 일대 고시촌 일대가 로스쿨 도입 이후 수험생들이 빠져나가면서 크게 위축됐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이현우 기자] #. 지난 4월 서울시의 한의사 채용 공고는 경쟁률이 무려 36대1을 기록했다. 연봉 5000만원(계약직 나급ㆍ6급 상당)도 채 안 되는 자리인데도 지원자들이 몰렸다. 면접위원으로 온 한 한의사단체 회장은 서울시 측에 "한의사들의 형편이 많이 어렵다. 다른 공공기관에서도 많이 채용해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 지난해 변호사 자격증을 딴 서울 중위권대학 로스쿨 졸업생 A(45)씨는 1년 째 실직자 신세다. A씨의 로스쿨 졸업 동기들 중 60%가 비슷한 처지다. 예전처럼 부와 명예를 동시에 얻겠다는 생각은 하지도 않았다. 그러나 안정적인 일자리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을 수 있겠다는 기대마저 허물어지고 있다. 구직 기간이 길어지면서 주변의 기대도 실망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A씨는 차라리 다니던 직장을 계속 다니는 게 더 나았을 것이라고 후회를 하고 있다.

변호사, 의사, 한의사, 공인회계사 등 전문자격증을 가진 이른바 '사(士 또는 師)자 직업'들의 전성시대가 저물어 가고 있다. 그동안 자격증을 따기만 해도 부와 명예를 보장해 줘 '계층 이동의사다리' 역할을 해 왔지만, 요즘은 살아남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이들 전문직들의 공통점은 내부 경쟁이 치열해져 '양극화' 현상이 뚜렷하다는 것이다. 의사의 경우 대한의사협회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인구 10만명당 164명이던 의사수가 2012년에는 28% 증가한 210명으로 나타났다. 의사 1인당 인구수도 611명에서 457명으로 22.3% 감소했다. 반면 매년 신규 의사 수는 3000명에 이른다. OECD 평균 증가률인 1.6%보다 훨씬 높다(5%). 대한의사협회 관계자는 "불경기와 더불어 경쟁이 치열해지다보니 의사들의 개개 수입은 감소하고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한의사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00년 8845명이던 한의사가 2011년 1만6038명으로 10년간 81%나 늘어났다. 매년 850명의 신규 인력이 배출되고 있다. 시장 경쟁이 격화될 수밖에 없다.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는 "자격증 획득 후에 97.3%가 개원하는데 건물 임대료 등 비용 증가로 어려움이 크다"고 호소했다.

변호사들의 경우도 나을 게 없다. 지난해 로스쿨 출신 1기 변호사들의 취업률은 60%대에 불과하다. 충남대(31.3%), 강원대(38.7%) 등 몇몇 로스쿨은 30%대에 그치고 있다. 이미 개업한 변호사들도 극심한 양극화에 시달리고 있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변호사의 16.1%가 연 소득 2400만원 이하를 신고해 월 200만원도 벌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예전보다 훨씬 낮은 직급으로 공직 채용에 응하는 변호사들이 수두룩하다. 지난해 부산시, 인천시 등이 연봉 3000만원 정도밖에 안 되는 7급 공무원으로 변호사들을 공개 채용했지만 치열한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때 잘 나가던 '공인회계사'도 이젠 어렵사리 딴 자격증을 그냥 놀리는 경우가 많다. 한국공인회계사회에 따르면 2013년 1월31일 현재 1만5767명의 등록회원 중 30% 가량인 5089명이 휴업중이다.

이렇다 보니 고시에 대한 인기도 시들해져 수험생들로 북적거리던 서울 신림동 고시촌이 '공동화'되고 있다. 2009년 5만명이던 고시촌 '입주자' 수는 올해 2만 5000여명으로 줄어들었다. 전국고시원협회 관계자는 "신림동 고시촌 경기는 거의 죽은 것이나 다름없다. 고시원, 학원, 식당 등 고시생을 상대로 장사하던 지역 상권이 모두 가라앉았다. 고시원의 절반이 비어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은 엇갈린 의견을 내놓고 있다. 박병영 한국교육개발원 연구실장은 "해당 직업들의 계층 이동 사다리 역할이 약화되는 것은 사회 전체적으로 좋지 않은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여유진 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은 "특정 직업이 과도하게 우대받고 계층 상승의 도구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진입장벽이 사라지고 청소부에서 교수까지 직업이 평등하게 되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신용등급 차등 없이 업계최저수준 금리로 주식담보대출 이용!

뜨는 종목을 지금 확인하세요. eTV 전문가추천

김봉수 기자 bskim@

이현우 기자 knos84@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10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