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적했던 음력설 장백산관광,올해는《가열》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4.02.11일 10:18

음력설기간 장백산관광 《가열》

올해 음력설 련휴기간 장백산관광구는 한적하던 여느 음력설련휴와는 달리 천애지각의 관광객들로 법석댔다.

2월 2일 음력 정월 초사흗날 ,눈꽃이 흩날리는 장백산에 발을 들여놓기 바쁘게 매서운 강추위와는 다른 장백산의 관광열을 느낄수 있었다.

점심 12시경, 장백산산문의 전자형광막에는 《실시간 입산객 2050명》이란 수자가 떴다. 그뒤로도 우릉우릉 관광뻐스가 끊기지 않고있었다.

한 장춘적 관광뻐스에서 30여명 관광객이 내리는것을 보고 다가가 가이드에 물어보니 해당 관광팀은 광동성과 향항의 관광팀인데 길림시를 거쳐 송화강 무송을 일람하고 오는 길이였다.

부부간에 아들, 며느리까지 한집식구가 동북의 빙설풍경을 보고저 이렇게 장백산관광을 선택했다는 변씨성의 광동관광객은 오기전 그저 온천이나 한번 체험하고 스키나 탈수 있을가 하는 정도로 생각했는데 기대이상으로 장백산에서 함박눈을 볼수 있었던것부터 행운스럽게 생각되며 설산 폭포에 온천 그리고 스키...까지 실로 진정한 북국의 겨울풍경을 장백산에서 만긱할수 있게 되여 흥분된다며 희색이 만면하다.

풍경구 사업일군에 따르면 올해 장백산관리위원회관광국에서는 장백산 겨울철빙설관광상품을 어느때보다 풍성하게 마련하고 또 다양한 관광홍보조치로 성내외 관광객을 흡인하기에 전력해왔다고 한다. 하여 올해 음력설 련휴기간 정월 초하루부터 장백산을 찾는 전국 각지 관광객이 날로 늘었고 장백산의 겨울관광은 《썰렁했던데로부터 가열되였다》고 한다.

연변정보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20%
30대 2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30%
30대 1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