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전화사기' 16억원 인출한 조선족 4명 구속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4.03.13일 07:38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서울 구로경찰서는 대포통장을 이용해 피해자가 송금한 돈을 인출해 중국에 전달한 혐의(사기 등)로 김모(24)씨 등 조선족 4명을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 4명은 작년 12월부터 최근까지 대포통장 216개를 이용해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에 속은 피해자 30여명이 입금한 돈 총 15억8천만원을 인출해 중국에 있는 총책 손모(26)씨에게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총책 손씨는 한국의 피해자들에게 납치를 빙자하거나 정부 기관을 사칭해 미리 준비한 대포계좌로 돈을 입금하도록 했다. 그리고 김씨 등에게 대포통장 보관장소를 알려준 뒤 돈을 인출해 자신에게 송금하도록 했다.

중국 국적의 조선족인 김씨 등 4명은 중국판 메신저에서 '서유기'라는 대화방을 개설해 각자 손오공, 저팔계, 삼장법사, 우마왕 등 별칭을 정해 범행을 공모했다.

일반적으로 보이스피싱 사기단은 점조직 형태로 운영되지만 김씨 등은 별도로 인출조직을 결성해 보다 효율적으로 범행할 수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들은 중국 총책에게 피해자들이 입금한 돈을 송금하기 전 인출금액의 1∼2%를 수당으로 받아챙겼다.

이들은 취업 목적으로 한국에 들어왔으나 제대로 된 직장을 구하지 못해 일용직으로 생계를 이어오다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총책 손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는 한편 김씨 등을 상대로 여죄를 캐고 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9%
10대 0%
20대 0%
30대 43%
40대 14%
50대 14%
60대 7%
70대 0%
여성 21%
10대 0%
20대 7%
30대 7%
40대 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국 축구의 저승사자' 케이로스가 다시 왔다

'한국 축구의 저승사자' 케이로스가 다시 왔다

콜롬비아 축구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이란을 지휘하던 지난해 6월 15일 로씨야의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월드컵 이란-모로코전을 지켜보고 있다. 한국과 콜롬비아가 오는 26일 7시(북경시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1년 4개월만에 재대결을 펼친다. 남미

습근평 주석, 앨버트2세 모나꼬 친왕과 회담

습근평 주석, 앨버트2세 모나꼬 친왕과 회담

습근평주석이 24일 앨버트2세 모나꼬 친왕과 회담했다. 습근평주석은 친왕의 초청으로 모나꼬를 국빈방문하게 된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고 표했다. 이번 방문은 중국 국가 주석의 첫 모나꼬 방문이다. 두나라는 비슷한 민족 성격과 공통의 정신적 추구가 있어 서로

태국 2014년 쿠데타 후 첫 총선 시작

태국 2014년 쿠데타 후 첫 총선 시작

(흑룡강신문=하얼빈)3월24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방콕의 한 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태국에서 2014년 군사 쿠데타 후 첫 총선이 24일 시작됐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 유권자들의 총선 투표율은 80%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결과는 5월9일 전에 공포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