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테러 당한 주간지 사무실 내부 모습 공개 ‘끔찍’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5.01.09일 09:57

[헤럴드경제 =한지숙 기자] 전세계를 충격에 빠뜨린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엡도’ 총격 테러 사건 직후 샤를리 엡도의 처참한 사무실 내부 모습을 촬영한 사진이 프랑스 현지 언론에 의해 공개됐다. 사진속에서 바닥에 피가 흥건한 실내는 처참하고 끔찍하며 충격적이다.

프랑스 르몽드지가 8일(현지시간) 온라인사이트에 공개한 샤를리 엡도 사무실 내부 사진에선 입구부터 안쪽까지 바닥에 피가 흥건하고 피 묻은 발자국이 어지럽게 찍혀있다. 안쪽으로 책 상 위 벽에 만화 여러 장이 붙어있어 이 곳이 샤를리 엡도 사무실 임을 보여준다. 사진 중 한 개는 2011년 11월 이슬람 세력의 분노를 사 사무실 방화사건을 초래한 이슬람교 풍자 사진이다. 바닥에는 종이들이 아무렇게나 흩뿌려져 있으며 상의가 의자에 걸쳐져 있는 등 당시의 급박한 상황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샤를리 엡도 직원들이 2000년에 다같이 사무실 나선 계단에 모여 촬영한 사진도 공개됐다. 이 가운데 6명이 이번 테러에서 총격을 맞고 목숨을 잃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테러 현장에서 책상 뒤로 몸을 숨겨 목숨을 건진 샤를리 엡도 소속 로랑 레제 기자는 현지 라디오 방송에서 “엄청나게 많은 피를 봤다. 편집팀 절반이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며 “나는 공포를 보았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복면을 쓴 무장 괴한이 편집장의 필명인 ‘샤르브’를 외친 뒤 총을 쏘기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레제는 “총격이 시작되고 화약 냄새가 났다. 나는 책상 뒤로 숨었고 그는 나를 보지 못했다. 몇초 뒤 모두가 쓰러져 있었다”고 기억했다. 그는 자신도 괴한들이 찾아내 죽임을 당할 것으로 생각했지만, 괴한들이 현장을 떠나는 소리가 들렸고, 구조 인력이 올 때까지 쓰러진 동료의 손을 잡고 있었다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25%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25%
30대 2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