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예능
  • 작게
  • 원본
  • 크게

'정글의 법칙' 첫방, 손호준 겹치기 출연에도 꿀재미(종합)

[기타] | 발행시간: 2015.01.30일 23:27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우려는 우려일 뿐이었나. 손호준 겹치기 출연으로 논란을 빚은 '정글의 법칙'이 '삼시세끼'와는 또 다른 재미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30일 첫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는 친구와 함께 하는 정글생존기 콘셉트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육중완과 샘오취리, 손호준과 바로, 윤세아와 류담이 짝을 이뤄 17기 병만족으로 투입됐다.

이날 김병만은 족장이 아닌 교관으로 분해 차별화된 생존기를 예고했다. 김병만은 "지켜보고 싶다. 생존하는 방법을 알려줄 것이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후 김병만은 병만족이 묵을 정글을 사전 답사하며 꼼꼼한 면모를 드러냈다. 김병만은 예고했던 대로 병만족에게 "나는 돕지 않을 것이다. 친구들끼리 서로 돕는 것이다"고 선전포고했다.

이어 각자 싸온 짐을 공개했다. 최악의 팀은 옷가지만 가득 챙겨온 샘오취리, 육중완. 반면 손호준과 바로는 생필품, 생존용품을 나눠 챙겨오며 에이스로 등극했다. 이후 병만족은 병만족장의 바람대로 뛰어난 생존 능력을 보여줬다. 김병만은 "걱정을 했는데 잘해줘서 다행이다"고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우정 또한 커졌다. 병만족장의 도움 없이 서로에게 의존해야했기 때문에 서로를 향한 신뢰도 커졌기 때문. 특히 윤세아와 손호준은 비오는 정글에서 꺼져가는 불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며 우정을 키웠다. 또 육중완은 샘 오취리에게 수영을 가르쳐주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앞서 '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 출연자 손호준은 tvN 금요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출연을 결정지으며 겹치기 출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정글의 법칙' 이영준 PD는 제작발표회에서 "손호준은 아무 잘못 없다. 정말 잘해줬다. 안타깝다라는 표현이 맞는 거다. 사실 잘 못할거라 생각했는데 잘해서 깜짝 놀랐다. 그런 모습이 첫방송부터 보여줄 생각을 했는데 커뮤니케이션이 잘못돼서 같이 나가게 됐다. 논란이 됐을 때 개인적으로 손호준한테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고 밝혔다.

TV리포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