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예능
  • 작게
  • 원본
  • 크게

나영석 PD “손호준, ‘이머전시’ 상황 투입…타이밍 좋았다”

[기타] | 발행시간: 2015.02.07일 10:33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나영석PD가 손호준의 첫 인상을 밝혔다.

나영석PD는 최근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손호준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나영석PD는 “‘삼시세끼-어촌편’의 본래 구도는 40대 남성 출연자 두 명에 젊은 친구를 한 명 투입하는 것이었다”고 입을 뗐다.

이어 “장근석 씨가 빠지면서 공석이 생겼다. 차승원 씨와 유해진 씨 구도로 갈까 하다가, 우연히 게스트로 와 있는 손호준 씨를 보게 됐다. 손님으로 왔는데도 멤버처럼 어울리더라”고 설명했다.

나영석PD는 “사실 말하자면 ‘이머전시(emergency) 상황’이었다. (장근석 씨와는 성향이 다르지만) 급하게 따질 조건이 없었던 것도 사실이다. 손호준 씨는 겸사겸사 눌러앉게 된 셈이다”고 웃었다.

손호준은 지난 6일 방송된 ‘삼시세끼-어촌편’ 3화에서 본격적인 등장을 알렸다. 특유의 꾸밈없고 수수한 매력으로 차승원과 유해진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앞서, ‘삼시세끼-어촌편’은 장근석 분량의 통 편집으로 인해 매끄럽지 않은 부분이 노출된 바 있다. 이날 손호준이 자리를 잡으면서 위기는 기회로 탈바꿈됐다.

‘삼시세끼’ 어촌 편은, 농촌 편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다.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선 어촌에서 가장 어렵게 준비하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

TV리포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33%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동산촌 순두부 문화재로 신청

동산촌 순두부 문화재로 신청

왕청현 동광진 동산촌의 백년 동안 이어내려온 순두부제조공예가 현급 무형문화재로 신청돼 화제로 되고 있다. 료해에 따르면 동산촌은 왕청현 기타 지역에 비해 해발고가 100여메터 높고 평균 일조시간이 타 지역보다 2시간 정도 더 길다. 이러한 지리적 우세는 량질

전방위로 조사하고 견결히 정돈하며질을 보장해 처리정돈임무 완수해야강치영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사업 독찰 조사연구시 강조

전방위로 조사하고 견결히 정돈하며질을 보장해 처리정돈임무 완수해야강치영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사업 독찰 조사연구시 강조

일전, 성당위 상무위원이며 주당위 서기인 강치영은 돈화시에서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 사업에 대해 독찰, 조사연구를 진행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지시 정신을 참답게 학습, 관철하고 중앙과 성당위의 포치요구를 견결히 시

마음속에 일을 두고 손에 일거리가 있어야 하며 혁신적이고실무적으로 일하여 올해 각항 임무목표를 높은 품질로 완수해야

마음속에 일을 두고 손에 일거리가 있어야 하며 혁신적이고실무적으로 일하여 올해 각항 임무목표를 높은 품질로 완수해야

18일, 주장 김수호가 주정부 당조 2019년 제1차 확대회의를 소집, 사회했다. 회의는 각 현(시)정부와 주발전개혁위원회의 2019년 ‘세가지 틀어쥐기’시달 정황에 관한 회보 및 주자연자원국, 주생태환경국의 태도표명 발언을 청취하고 주정부 당조성원들의 분관 부문 20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