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유럽서 발견된 '미라 천년불상' 결국 중국으로 반환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5.05.20일 09:51

(흑룡강신문=하얼빈) 올해 초 유럽의 한 전시회에 등장해 세계적인 관심을 모았던 네덜란드 수집가의 '승려 미라가 담긴 천년불상'이 결국 원소유자인 중국으로 반환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이 불상의 소유자인 네덜란드 미술품 수집가인 오스카 반 오버레임 씨가 이 불상을 한 달 이내에 중국으로 반환하겠다고 밝혔다고 20일 보도했다.

  그는 "반환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다만 반환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11∼12세기 송(宋)나라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이 불상은 헝가리 자연사박물관에서 전시 중이던 지난 2월 네덜란드 드렌츠박물관이 이를 컴퓨터 단층(CT)촬영해 그 속에서 승려 미라를 발견하면서 화제가 됐다.

  그러나 이 소식을 접한 중국 푸젠(福建)성 문화재국이 해당 불상이 지난 1995년 푸젠성 다톈(大田)현 우산(吳山)향 양춘(陽春)촌에서 도난된 것이라고 주장하며 반환을 요구해 논란이 됐다.

  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해당 불상은 마을 부근에 있는 한 사찰에 안치돼 공양의 대상으로 숭배받아오다 1995년 도난당했다.

  불상 내에서 발견된 승려 미라는 11∼12세기 송나라 때 살았던 장공조사로 30∼40대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오버레임 씨는 이런 주장에 대해 "이 불상은 중국에서 온 것이고 푸젠에서 온 것은 맞다"면서도 양춘촌 절에 있던 불상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오버레임 씨는 1996년에 암스테르담의 한 수집가에게서 2만500달러(한화 2천243만 원)를 주고 이 불상을 샀다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8%
10대 0%
20대 22%
30대 33%
40대 22%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2%
10대 0%
20대 0%
30대 11%
40대 11%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

1987년 8월에 설립된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는 현재 278명 회원중 당원이 118명으로서 전체 회원의 43%를 점한다.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협회 지도층의 사심없는 기여와 5개 분회에 널려있는 당원들의 솔선수범적인 지지 그리고 전체 회원들의 합심하에 통화

백산시교육국 조선족학교 언어문자사용 험수

백산시교육국 조선족학교 언어문자사용 험수

3월14일오후, 백산시교육국 언어문자사업위원회 판공실주임 장진성 일행 5명이 백산시조선족학교에 심입해 이 학교의 언어문자규범화시범학교 진행상황에 대해 평가험수를 진행했다. 검사조성원들이 험수평가를 하고 있다. 이번 험수는 사업회보, 자료열람, 수업과 되돌

‘해외 부동산'도 인터넷 쇼핑

‘해외 부동산'도 인터넷 쇼핑

1980~1990년대에 태어난 중국의 ‘밀레니엄 세대’ 사이에서 최근 인터넷으로 해외 부동산을 구매하는 투자 방식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신랑재정경제에 의하면 중국 80후, 90후들의 아시아 부동산 ‘온라인 쇼핑’ 열기가 뜨겁다고 전했다. 이들 중 70% 이상은 투자 목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