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주인 살리려 뻐스에 몸 던진 안내견 '피구'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5.06.11일 14:45



주인을 살리기 위해 망설임없이 뻐스에 뛰여든 피구. 피구는 주인을 위험에서 구했다.

시각장애인인 주인을 구하기 위해 달리는 뻐스에 몸을 던져 주인을 살린 안내견 '피구'가 사람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다행히 뻐스에 탄 어린이들은 다친 곳 없이 무사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저널뉴스는 주인을 살리기 위해 망설임없이 뻐스에 뛰여든 피구(8)의 영웅적인 행동에 많은 사람이 감동하며 칭찬세례를 보내고있다고 전했다.

미국 뉴욕시 외곽에 사는 시각장애인 오드리 스톤은 그녀를 곁에서 보호해주는 안내견 피구와 함께 살고있었다.

처음 만났을 때 '느낌이 딱 왔다'고 말한 오드리는 자신의 눈이 되여주는 피구를 아낌없이 사랑해주었고 언제나 피구와 함께 했다.

여느때와 다름없던 평범한 월요일(지난 8일) 둘은 산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고있었다.

그렇게 횡단보도를 건너 중간쯤 왔을 때, 피구는 불안함을 느꼈는지 멈칫거렸다. 오드리는 이상하다고 생각했지만 자동차소리가 들리지 않자 "앞으로"라며 길을 재촉했다.

그때였다. 유치원생 두명을 태운 학교뻐스가 오드리와 피구를 향해 달려왔다.

피구는 이미 알고있었을다? 뻐스가 둘을 덮치려하자 피구는 본능적인 감각으로 자신과 가장 가까운 곳을 바라보며 달려오는 뻐스에 몸을 날렸다.

그리고 뻐스를 멈춰세웠다.

피구는 뻐스에 부딪혀 오른쪽 앞발이 부러졌고 피를 흘리고있었다.

하지만 피구는 오드리가 무사한지 먼저 바라봤고 그녀가 쓰러진것을 보고는 부러진 발을 절뚝거리며 주인곁으로 다가갔다.

린근 주유소에서 사고를 목격한 폴은 "신고를 하고 사고현장으로 달려갔다. 그녀는 머리에 피를 흘리고있었지만 자신을 챙기기보다 피구가 무사한지 주의를 더듬어가며 찾고있었다"며 "주인과 안내견이 서로를 끔찍이 사랑하고있었다"고 말했다.

오드리는 "우린 마치 강한 무언가에 련결된듯 서로를 보호하고 사랑하고있다"고 말하며 피구와의 인연을 모두에게 자랑했다.

이 사고로 피구는 안타깝게도 앞발을 절단했고 운전자는 보행자를 보호하지 못해 처벌을 받을 예정이다.

외신종합 연변일보넷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3%
10대 0%
20대 3%
30대 23%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7%
10대 3%
20대 20%
30대 20%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