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마을의 “뢰봉아바이” -80세 고령의 리봉철로인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5.09.09일 16:38
연길시 의란진 대성촌에 사는 올해 80세 된 리봉철로인은 어느 집에 전기, 수도, 전화, 텔레비죤, 하수도 등이 고장나면 제때에 관련 부문에 련결하여 해결해주었고 좋은 일을 많이 하여 마을에서 “뢰봉아바이”라고 친절하게 불리우고있다.

그는 겨울에 열도관이 터져 보이라실로 련결된 도관이 6센치메테나 밖에 드러난것을 발견하고 관련 부문에 련계하여 제때에 수리해주었다.그리고 2013년 11월 밤에 큰눈이 내려 연길시 삼천리구두공장 출입문앞에 눈이 두텁게 쌓이자 이 가게 부부가 장애인임을 알고 아침일찍 일어나 눈을 몽땅 청결해주어 공장영업에 편리를 도모해주었다.

리봉철로인은 길에 쓰레기가 너저분하게 널려있으면 항상 말없이 주어 지정한 곳에 내다버렸고 겨울에 눈이 오면 늘 70메터 되는 도로의 눈을 청결해 마을환경을 깨끗이 했다. 또 매년 겨울이면 79세 독거할머니네 집을 찾아 방한문을 장치하여줬고 마을사람들이 어려움에 처한것을 보기만 하면 발벗고나섰다.

이에 마을 사람들은 리봉철로인을 보기만 하면 우리네 “뢰봉아바이”라고 친절히 부르군 한다.그때마다 리로인은 “요만한 작은 일을 가지고 칭찬할것 없소. 사회를 위해 봉사하는것은 나의 즐거움이요. 내 몸이 움직일수 있을 때까지 열심히 좋은 일을 하겠소”라고 대답한다. 조영근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