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1억원 든 배낭, 주저없이 돌려준 마트직원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5.12.11일 08:50

1억에 가까운 거액의 현찰을 보고 돈욕심을 내지 않을 사람이 얼마나 될까?


한 마트 직원이 분실한 거액의 돈을 주인에게 찾아줘 연말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스페인 아스투리아스에 있는 아빌레스 마트에서 최근 벌어진 일이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직원은 주차장에서 카트를 정리하다가 주인을 알 수 없는 배낭을 발견했다.



카트에 실려 있던 배낭을 열어본 직원은 깜짝 놀랐다. 그 배낭에는 6만8000유로(약 8815만원)의 거액이 들어있었다.



적지 않은 금액이라 순간 고민(?)을 할 만도 했지만 직원은 바로 배낭을 들고 마트 경비실로 달려갔다.



분실물은 경비실이 보관하거나 방송을 통해 주인을 찾아주는 게 보통이지만 이번 사건은 달랐다.



금액이 크다 보니 아무래도 경찰에 신고를 하는 게 좋을 것 같았다. 경비실은 경찰에 분실물 습득신고를 내고 배낭을 건냈다.



다행히 배낭 안에는 현금과 함께 소유주를 추정할 수 있는 서류들이 들어 있었다.



경찰의 연락을 받은 사람은 자신이 돈을 잃어버린 사람이라며 한걸음에 경찰서로 달려갔다.



경찰은 CCTV를 통해 돈을 잃었다는 사람이 마트에 들어가 물건을 산 뒤 나가는 모습 등을 확인하고 배낭을 돌려줬다.



마트 직원은 "카트를 정리하다 보면 분실물이 종종 나오곤 한다."며 "거액이었지만 잃어버린 것을 주인에게 돌려주는 건 당연한 일"이라며 극구 이름을 공개하길 거부했다.



한편 거액을 분실했던 사람이 직원에게 사례를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1%
10대 0%
20대 8%
30대 35%
40대 3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9%
10대 0%
20대 4%
30대 12%
40대 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