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이민호, 中서 거액 암표주의보 "공연도 없는데…"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5.12.14일 09:36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 배우 이민호가 중국의 암표상인들 때문에 골머리를 싸맸다.

  이민호의 중국 상하이에서 콘서트가 내년 2월에 열린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암표가 나돌고 있다. 1월 16일 한국과 25일 일본에서 이민호의 토크 콘서트 ‘미노즈 월드(부제 MINOZ MANSION)’를 개최 예정이나 다른 장소에서는 아직 미정이다. 이른바 가짜 콘서트에 대한 티켓이 돌고 있는 것이다.

  이민호 측은 “중국에서 암표 상인이 득세하고 있다”라며 “일반 콘서트의 판매 가격을 훨씬 뛰어넘는 큰 액수인 데다 판매처를 제외한 곳에서 구입하는 팬들이 있다는 현지 관계자의 발언에서 미뤄볼 때 피해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걱정했다.

  이민호 역시 불편함을 보였다. 그는 팬들의 피해를 먼저 걱정하며 암표 거래로 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소속사는 12일 새벽부터 공식 홈페이지 및 각종 SNS 공식 채널로 한국어, 중국어, 영어, 일본어 4개 국어로 긴급 공지를 띄워 팬들이 미정된 공연의 불법 티켓 거래에 따른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당부했다.

  또한 이민호의 콘서트와 관련된 모든 티켓과 관련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 및 공식 채널을 통해서만 공지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 내용도 강조했다.

  이민호의 중국 공연 가능성은 아직이다. 관계자는 “상하이 공연 개최가 추가로 확정된다면 팬들이 정확히 알 수 있도록 공식 홈페이지 및 공식 채널을 통해 가장 먼저 공지하겠다”고 전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10%
30대 40%
40대 1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2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