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걷기만 해도 충전’ MIT 연구진 생활에서 충전하는 배터리 개발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6.01.11일 09:32
일상적인 움직임만으로도 배터리를 충전할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고있는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메사추세츠 공대(MIT)는 최근 걷기나 달리기 등 생활속의 움직임으로도 충전이 가능한 배터리를 개발했다.

이 기술은 현재 많은 스마트폰에 사용되고있는 리튬-이온 배터리와 비슷하지만 웨어러블 디바이스에 사용할수 있을 정도로 유연한 이 특징이다.

MIT 뉴스는 “기존의 전기 생산방식이 운동과정에 바탕을 둔 마찰이나 압전기에 치중했다면 MIT 연구진은 전기화학 법칙에 근거한 새로운 방식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 배터리는 량면이 얇은 리튬합금, 액체 전해질 및 다공성 중합체로 이뤄졌으며 사람이 움직일 때 구부러지는 동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이런 방법을 통해 에너지를 생산하는 방법이 약한 전류와 짧은 지속시간이라는 문제에서 벗어나지 못했지만 MIT의 기술은 강한 전류를 통해 긴 지속시간을 유지할수 있는 장점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퍼듀대학교의 산업공학 조교수인 Wu Wenzhuo는 “이 연구는 간단한 디자인, 기기구조를 리용해 기계에 필요한 에너지로 변환시킨다는 새로운 접근법이란 의미에서 매우 흥미롭고 중요하다”며 “더 중요한것은 생산되는 전류가 강하다는것이다. 이 연구는 굉장한 잠재력을 갖고 있으며 셀프파워 센서, 웨어러블 디바이스, 로봇 등에 다양한 응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폰아레나는 “당장 이 기술이 모바일기기에 적용될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렵다. 기술이 상용화되기 전까지 시스템안정화를 위해 해결할 부분이 많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동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우리나라 1월 말 외환보유액 소폭 증가

우리나라 1월 말 외환보유액 소폭 증가

[인민망 2월 14일] 지난 11일 국가외환국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3조 879억 달러로 지난해 12월 말보다 152억 달러, 0.5% 증가했다. 왕춘영(王春英) 외환국 대변인은 올해 1월 중국 외환 시장 수급은 기본적으로 균형을 이뤘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국내최대 류통사 선언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국내최대 류통사 선언

[중국 이슈]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중국 최대 유통사 선언 봉황망12일 보도에 따르면 장근동(张近东) 쑤닝 회장은 신춘단배식에서 완다백화점(이하 완다백화점) 산하 백화점 37곳을 전격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완다에 가까운 인사들은 반다

우리나라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우리나라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중국 경제] 중국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14일 세관총서에 따르면 올 1월 우리나라 화물무역 수출입 총액은 2조73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했다. 수출은 13.9% 늘어난 1조5300억원, 수입은 2.9% 늘어난 2711억6000만원으로 1.2배 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