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수면제를 오래 복용하면, 불면증 치료 가능할까?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01.20일 10:08
수면제를 오래 복용해 온 사람들의 경우 어쩔 수 없는 상황 때문에 수면제를 찾으면서도 과연 언제까지 수면제를 먹어야 하는지, 지긋지긋한 불면증에서 벗어날 방법이 과연 존재하는지에 대해 늘 궁금할 것이다.

수면제를 끊는 일은 결코 쉽지가 않다. 수면제를 갑자기 중단하면 반동성 불면증이 찾아와 전보다 훨씬 더 심한 불면증에 시달리게 된다. 이와 함께 두통, 구역감, 어지러움 등의 증상도 나타난다. 이로 인해 다시 수면제를 찾게 되고 점점 더 수면제에 대한 내성과 의존성이 높아지는 악순환이 이어진다.

그렇다고 방법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수면제를 끊는 대표적인 방법은 수면제를 먹는 일수를 줄이는 점감요법과 용량을 줄이는 격일법 두 가지가 있다. 점감법의 경우는 수면제를 1/2알 정도로 줄였다가 적응이 되면 다시 1/4알 정도로 줄여서 적응해 나가는 식이다. 격일법은 수면제를 먹지 않는 날을 3~4일에 한 번, 그러다 2~3일에 한 번꼴로 정해서 수면제에 대한 의존성을 조금씩 극복해나가는 것이다.

물론 위의 두 방법은 이론적인 것으로, 실제 이를 실천하는 것은 만만치 않은 과정이다. 결국, 잠이 오지 않는 상황을 버티지 못하고 이러다 큰일 나겠다 싶은 마음에 다시 수면제를 찾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럴 땐 다른 치료와 병행해 서서히 수면제를 중단하는 것도 방법이다.

여성

한약은 수면제를 끊는 데에서 오는 충격을 최소화시켜 주고 스스로 잠을 잘 수 있는 힘을 키워주는 역할을 한다. 물론 한약을 먹는다고 해서 단번에 수면제를 중단하긴 쉽지 않다. 처음에는 한약과 수면제를 병행하다 점차 수면제를 끊는 방향으로 치료가 이루어진다. 불면증의 원인이 된 몸속 불균형을 치료하고 수면제 의존도에서 벗어나게 되면 비로소 수면제와 완전히 이별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필요한 것은 수면제 금단증상으로 찾아오는 반동성 불면증에 대한 대비다. 당장 수면제 없이 잠을 못 잘 것에 대해 걱정하는 대신 잠 못 이루는 밤이 찾아오더라도 어차피 한번은 거쳐야 하는 과정으로 여기고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것이다. 물론 수면제를 복용한 기간이 길수록 수면제를 끊어내고 불면증을 치료하기까지의 시간이 더욱 길고 고달픈 건 사실이나, 수면제와 이별하고 정상적인 수면패턴을 찾기 위해선 한번은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정임을 기억해야 한다.

하이닥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