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우주쓰레기 제거하는 벤처 등장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6.03.02일 09:45

지구의 상공을 떠돌며 인공위성을 위협하는 우주쓰레기를 제거하는 벤처가 등장했다.

2일, 니케이산업신문은 민관협력펀드 산업혁신기구(INCJ) 등이 싱가포르 우주개발 벤처 아스트 스케일(AS)에 최고 3500만딸라를 출자한다고 보도했다. AS는 자금유치로 2018년 우주쓰레기 제거 위성발사에 한발짝 다가섰다.

혁신기구가 3000만딸라, 벤처캐피털(VC) 재프코(Jafco)가 500만딸라를 투자해 AS 증자에 참여한다. 혁신기구는 AS 기술력과 비즈니스 모델에서 수익성을 기대할수 있다고 판단해 우주벤처 투자를 결정했다.

우주쓰레기는 고장난 인공위성이나 인공위성이 서로 부딪쳐 생긴 파편, 페기한 우주장비 등을 말한다. 현재 지구궤도를 돌고있는 우주파편은 지름 1㎝ 이상인것만 60만개가 넘는다. 현재와 같은 속도로 우주쓰레기가 증가하면 언젠가 위성을 띄우기 어려운 상황이 올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AS는 우선 직경수 밀리미터 이하 미세한 우주파편의 분포를 관측하는 전용위성을 발사한다. 2018년 상반기에 비교적 큰 파편을 제거하는 실증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다. 제거 위성은 궤도에 떠도는 파편에 접근, 특수접착제로 포획한후 파편을 지구의 대기권으로 락하시켜 태워 없앤다.



AS는 파편 제거와 분포데이터를 필요로하는 각국 우주기관과 위성운용회사를 고객으로 정했다. 최근 우주에서는 2009년 운용을 마친 로씨야의 군사위성과 미국 상업통신위성이 충돌하는 등 우주쓰레기 사고가 빈번하다.

AS의 최고경영자인 오까다 노부는 “지속 가능한 우주공간을 실현하기 위한 과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혁신기구는 “AS는 높은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 및 대학과 협력하고 비즈니스 모델도 명확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외신종합/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17%
30대 5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17%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