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가장 오래된 술은 9천년 된 중국산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6.04.05일 16:22
술의 세계사가 아무리 세계 각국의 술의 력사를 재미있게 꾸며놓았다고 해도 중국 술에 대한 이야기가 빠졌다면 독자들에게 그리 매력적이 아닐것이다.

미국 학자 패트릭 맥거번이 쓴 “술의 세계사”에는 한중일 삼국 독자들을 유인할 확실한 내용이 들어있다.

중국 하남성에서 발견된 “샤토 자후”

중국에서 발견된 술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됐다는 사실을 이 책은 실감나게 보여준다. 그것은 바로 중국 하남성 무양현 자후 마을에서 발견된 술이다. 미국 저술가와 양조업자들은 이 술에 “샤토 자후”라는 이름을 붙였다.

그런데 약 9천년전 석기시대에 제조된 중국 하남성 무양현 자후마을에서 발견된 세계에서 가장 이른 시기의 고대술이 미국에서 맥주로 만들어져 상표로 등록되자 론란이 일고 있다.

프랑스 포도주를 련상시키는 “샤토 자후”라는 이름으로 미국에서 상표가 등록돼 가을부터 시판될 이 술은 무양현 자후마을에서 발견된 포도, 쌀, 꿀, 산사나무 열매를 혼합해 만들어진 고대술의 처방을 기초로 맥주로 태어난것이다.

술의 세계사를 지은 패트릭 맥거번은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 박물관 과학담당 국장이자 인류학과 겸임교수로 뉴욕타임즈 네이처 타임 등에 고대 알콜에 관한 글을 쓰는 저술가이다.

주로 서양 알콜을 연구하던 맥거번은 1999년부터 중국 방문기회를 얻어 중국에서 발굴된 술에 대한 이야기를 쓰게 됐다. 2004년 자후 유적지에서 발견된 글을 미국 국립과학원보에 처음 싣자 각종 언론에서 큰 관심을 보였다.

재미있는 것은 맥거번이 9000년전의 술, 지금까지 알려진 가장 오래된 술에 대한 글을 쓴것 못지 않게 당돌한 생각을 했으니 바로 9000년전 술을 되살려 판매하자는것이다. 다행히 9000년전 중국술의 잔류물이 남아 있었다. 이것을 과학자들이 분석했기 때문에 오래된 중국술을 되살리는 길이 열렸다.

맥거번은 고대술을 되살리는 경험을 가진 양조업자를 설득했다. 델라웨어주 밀턴의 양조업자인 샘 칼라지오네와 실험정신이 뛰어난 양조자인 마이크 거하트는 신석기시대 술을 되살리는 일에 착수했다.

미국 양조업자 과학적방법으로 9000년전 술 재현

고대 중국에서 재배한 포도를 구할수 없어 유럽 포도로 대체했지만 중국산 쌀과 산사나무 등을 원료로 과학적인 분석에 의거해 만든 샤토 자후는 이렇게 태어났다.

자후 마을은 아주 오래된 악기 등이 발견되는 등 중국 고대문화의 중심지로 부각되는 곳이다.

샤토 자후에 대해 일부 프랑스 사람들이 상표권을 주장하면서 시비를 걸었지만 미국 고고화학자들은 “고대 음료들은 특허와 저작권이 없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독자들이 비교적 궁금하게 생각하는 술에 관한 의문중 대표적인것은 술이 어떻게 처음 만들어졌는가 하는것이다. 확실한 정설은 없지만 추측해볼수 있는 내용들은 몇가지 있다. 야생과일에서 저절로 생긴 알콜을 신나게 마셔대는 령장류가 발견되는 점이다.

원숭이나 사람 등 령장류는 술에 빠져든다

파나마 바로콜로라도 섬에 사는 고함원숭이는 알콜이 풍부한 숙성된 나무열매를 순식간에 먹어치운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고함원숭이는 20분만에 포도주 2병에 해당하는 분량의 알콜에 탐닉한다. 령장류의 조상의 하나로 알려진 말레이시아 나무두더지는 밤새 알콜을 마시는데 보통 사람이 와인 아홉잔을 마시는 분량에 해당한다.

한마디로 인간이든 동물이든 령장류는 리유를 알수 없지만 술을 마신다는 사실에 학자들은 주목하고 있다. 대부분의 령장류는 생리적으로 알콜에 빠져든다는것이다.

맥거번은 근동의 술, 실크로드 주변지역, 유럽과 지중해 및 아프리카와 중남미 지방의 술의 력사를 골고루 책에 서술해놓았다.

사이언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4%
10대 0%
20대 36%
30대 18%
40대 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6%
10대 0%
20대 9%
30대 18%
40대 9%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월 대보름의 현란한 불꽃

정월 대보름의 현란한 불꽃

2월 19일, 현란한 불꽃이 쓰촨(四川)성 판즈화(攀枝花)시 미이(米易)현의 밤하늘을 밝게 비추었다. 당일 저녁, 많은 지역은 불꽃놀이대회로 즐거운 정월 대보름을 맞이했다. [촬영/ 신화사 기자 라이샹둥(賴向東)]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35세대 주민들 십여년만에 가옥소유증 받아 곳곳에 즐거운 명절 분위기가 차넘치는 정월 대보름인 19일 오전, 연길시 진학가두 려양사회구역은 관할구역 경광소구역의 35세대 주민들에게 특별한 보름 ‘선물’-가옥소유증을 전달했다. 려양사회구역 관할구역인 경광소구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왕청현 춘양전력공급소 소장 리준희 국가전력망 길림성전력유한회사 왕청현전력공급회사 춘양전력공급소 리준희 소장은 관할구역의 전력공급 전기사용호들을 위해 진정으로 봉사하여 광범한 군중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곡식을 수확하는 가을철은 농촌에서 전력을 사용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