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 규슈 강진, 2011년 동일본대지진후 최고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6.04.15일 13:37
지난 14일 밤, 일본 규슈 구마모또현을 강타한 규모 6.5, 진도 7(일본표준)의 지진으로 15일 오전까지 9명이 사망하고 950여명이 부상한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부상자가운데 중상자도 많아 사망자가 늘어날 가능성도 높다.

피해가 속출한것은 주민들이 퇴근을 마친 시간인 밤 9시 26분경 강진이 발생한데다 지진 진원의 깊이도 약 11키로메터로 얕은 편이여서 충격이 컸기때문으로 보인다. 여기에 강진 발생 이후 강한 여진이 이어진것도 피해를 키운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경찰이 발표한 사망자는 지금까지 9명으로 대부분 가옥붕괴로 사망했다. 부상자도 950여명에 달했으며 현내 약 350개 대피소에 약 4만 4000여명이 대피했다. 경찰과 소방서는 피해자 구출 작업을 계속하는 한편 피해상황 확인을 서두르고있다.

일본에서 진도 7 이상의 강진이 관측되기는 지난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처음이다.

이번 지진으로 일본 국가 중요문화재로 지정된 구마모또성 돌담이 일부 무너지는 등 피해가 커지고있다.

NHK 등에 따르면 구마모또현에서 만 4500가구가 정전됐고 단수피해도 2000여가구 이상이 되는것으로 조사됐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35세대 주민들 십여년만에 가옥소유증 받아 곳곳에 즐거운 명절 분위기가 차넘치는 정월 대보름인 19일 오전, 연길시 진학가두 려양사회구역은 관할구역 경광소구역의 35세대 주민들에게 특별한 보름 ‘선물’-가옥소유증을 전달했다. 려양사회구역 관할구역인 경광소구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왕청현 춘양전력공급소 소장 리준희 국가전력망 길림성전력유한회사 왕청현전력공급회사 춘양전력공급소 리준희 소장은 관할구역의 전력공급 전기사용호들을 위해 진정으로 봉사하여 광범한 군중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곡식을 수확하는 가을철은 농촌에서 전력을 사용

루수로 벽면에 ‘고드름 폭포’ 형성

루수로 벽면에 ‘고드름 폭포’ 형성

사회구역 안전우환 적극 제거 연길시 신흥가두 민부사회구역은 주민의 실제 어려움을 발벗고 나서 해결해주어 업주들의 긍정을 받고 있다.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부사회구역 사업일군은 과학기술소구역 건물에 고드름이 심하게 드리워 주민들의 출행이 걱정된다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