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작풍을 억세게 틀어쥐여 경제사회의 조화롭고 안정된 발전 힘써 촉진할터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6.04.25일 08:05
룡정시당위 부서기, 시장 림송

“두가지 학습, 합격된 당원 되기”학습교양은 전면적으로 당을 엄하게 다스리고 당의 선진성과 순결성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의의가 있다. 룡정시는 이를 계기로 사상과 행동에서 전 주 중심사업에 초점을 맞추고 전력을 다해 책임을 잘 지고 잘 틀어쥐며 실효를 보겠다. 첫째, 사업작풍을 깊이 전환할것이다. 중앙, 성, 주 관련요구에 따라 당의 사업대국을 긴밀히 둘러싸고 학습교양을 전개하며 전 시 당원의 “네가지 의식”을 증강하고 사업작풍을 지속적으로 전환하며 “할수 있는” 능력을 강화하고 “하고싶은” 동력을 분발시키며 “과감히 하는” 기세를 진작시켜 훌륭한 작풍으로 정부의 제반 사업을 추진할것이다. 둘째, 전력으로 전체적합력을 제고할것이다. 당원이 당규약을 숭상하고 당규정을 지키며 습근평총서기의 일련의 중요연설정신으로 대뇌를 무장하고 실천을 지도하며 사업을 추동하도록 교양, 인도할것이다. 각 분야의 력량을 통합하고 광범한 당원의 사업열정을 불러일으키는것을 통해 정부사업능률을 부단히 향상시키며 “네가지 전면” 전략포치를 조률, 추진하고 5대 발전리념을 관철, 시달하는데 조직보장을 제공할것이다. 셋째, 경제사회 발전을 촉진할것이다. “두가지 학습, 합격된 당원 되기”학습교양을 정부의 제반 사업에 일관시키고 전 주의 사업중점을 둘러싸고 룡정실제와 결부하여 전 시 당원이 경제하행압력을 극복하도록 인솔하며 빈곤부축난관공략 “7가지 한패”를 잘 틀어쥐고 봉사업 9대 발전을 촉진하며 개발개방수준을 제고하고 세원형대상의 투자유치와 건설강도를 높임으로써 현역경제실력을 전면 제고할것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우리나라 1월 말 외환보유액 소폭 증가

우리나라 1월 말 외환보유액 소폭 증가

[인민망 2월 14일] 지난 11일 국가외환국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3조 879억 달러로 지난해 12월 말보다 152억 달러, 0.5% 증가했다. 왕춘영(王春英) 외환국 대변인은 올해 1월 중국 외환 시장 수급은 기본적으로 균형을 이뤘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국내최대 류통사 선언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국내최대 류통사 선언

[중국 이슈]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중국 최대 유통사 선언 봉황망12일 보도에 따르면 장근동(张近东) 쑤닝 회장은 신춘단배식에서 완다백화점(이하 완다백화점) 산하 백화점 37곳을 전격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완다에 가까운 인사들은 반다

우리나라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우리나라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중국 경제] 중국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14일 세관총서에 따르면 올 1월 우리나라 화물무역 수출입 총액은 2조73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했다. 수출은 13.9% 늘어난 1조5300억원, 수입은 2.9% 늘어난 2711억6000만원으로 1.2배 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