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올해 홍수재해로 72명 사망 실종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6.05.23일 16:03
5월 13일까지 집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전국적으로 총 72명이 홍수재해로 사망하거나 실종했으며 그중 59명이 사망하고 13명이 실종됐다고 국가홍수가뭄방지총지휘부가 14일 통보했다.

통보에 따르면 우기에 들어선후 전국의 평균강수량은 104밀리메터로 평년보다 20% 더 많아 1961년후 제2위를 기록했는데 그중 서북지역의 국부, 동북 부분적지역이 1배 이상 많았고 강남 대부분, 화남 동부 북부와 서북 부분지역과 동북 대부분지역이 30~100%가 더 많았다. 남방에는 이미 13차 호우과정이 발생해 강서, 호남, 광동, 광서, 복건, 절강 등 성(구)의 99개의 하천에서 경계수위를 넘어선 홍수가 발생했다.

13일까지의 집계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복건, 강서, 호북, 호남, 광동, 광서, 중경, 귀주, 운남 등 성(구, 시)에서 홍수재해를 입었으며 피해 농작물 면적은 471만무이고 피해인구가 585만명이며 재해로 59명이 숨지고 13명이 실종됐으며 가옥은 1만 1200채가 무너졌다. 2000년부터 동기 평균치에 비하면 올해 홍수로 인한 피해면적, 무너진 가옥은 각기 18%, 61% 더 적고 피해인구, 사망자수는 각기 3%, 43% 더 많다.

료해에 따르면 현재 국가홍수가뭄방지총지휘부는 3개 사업조를 강서, 호남, 귀주 등지에 파견하여 지방정부를 협조하여 홍수재해방지사업을 전개하고있으며 앞으로 강우와 홍수 상황 발전변화에 비추어 강우와 홍수 상황이 비교적 엄중한 성과 구에 사업조를 추가, 파견할 예정이다.

인민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워싱톤=신화통신]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14일 폴란드의 바르샤바에서 반도의 비핵화 추진 등 문제에 대해 론의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폼페이오 장관과 강경화 장관은 현 상황에서 조선이 "최종적이고 완전한 검증을 거친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워싱톤=신화통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 오후 국회 상하 량원이 통과한 예산안에 서명해 일부 련방정구기관에 올해 9월 30일까지의 예산을 비준했다. 이는 본 회계년도 련방정부의 예산이 충족하며 더 이상 '셧다운(일시적 업무 정지)'에 빠지지 않을 것임을 의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제네바=신화통신] 국제올림픽위원회가 15일, 조선과 한국 단일팀이 출전권을 확보하는 전제하에서 도꾜 올림픽경기대회 녀자롱구 등 4가지 종목에 참가하는데 동의했다. 조선과 한국은 또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립장을 정식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이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