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소비세 “대수술” 예정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6.07.12일 08:08
2020년까지 세제개혁 완성

하반기 개정안 발표 예정

중국이 세제개혁에 속도를 내고있다. 지난 5월 1일, 부가가치세 전면 도입에 이어 하반기에는 소비세개정을 추진할 전망이다. 《중국경영보》는 국가세무총국이 하반기 소비세 징수범위 확대와 세원 재배분을 골자로 한 소비세 개정안을 발표할것이라고 4일 보도했다.

소비세는 증치세(부가가치세), 기업소득세, 영업세와 함께 우리 나라의 주요 재정수입이 되는 4대 세금품목가운데의 하나로 국세에 속한다. 현재 소비세 징수대상은 담배, 주류, 화장품, 귀금속, 폭죽, 휘발유, 자동차, 오토바이, 골프클럽, 고가 손목시계 등 15가지 상품이다. 이중 담배, 주류, 휘발유, 자동차의 4대 세목이 소비세의 대다수를 차지한다. 2015년 기준 중국 소비세 수입 1조 500만원 가운데 4대 세금품목이 차지하는 비중은 90% 이상에 달했다.

국가세무총국은 소비세 징수대상을 비닐봉지, 일회용건전지 등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제품과 요트, 전용비행기 등 고가 사치품으로 확대할 방침이며 이를 통해 새로운 소비 트랜드에 맞춰 소비세를 개선, 세수 확보와 조세 형평성을 강화하고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상품의 소비를 억제할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있다.

또한 현재 소비세 징수대상인 항목에 대한 세률조정도 단행될 예정이다. 현행 15가지 세금품목의 세률은 최저 3%에서 최고 56%까지 13단계로 나뉘여져있다.

재정부, 국가세무총국은 국민건강을 해치는 담배의 소비세률을 현행 45%에서 56%로 상향조정할 방침이다.

또한 국세에 속한 소비세를 “공유세제” 항목으로 재편할 계획이다. 우리 나라 세제는 국세와 지방세외에 주요세원의 수입을 중앙과 지방간에 일정 비률로 배분하는 공유세제(共有稅制)로 분류된다. 증치세와 기업소득세가 공유세에 속하며 현행 국세인 소비세도 공유세로 이전할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중앙과 지방간의 세수 배분 비률이 일괄 고정된 다른 공유세와 달리 소비세의 배분비률은 세금품목에 따라 차등 결정될것으로 보인다.

소비세의 공유세 전환은 지방세 세금품목 부족 문제와 지방정부 재정확충에 도움을 줄것으로 기대되고있다. 중국경영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9%
10대 0%
20대 15%
30대 38%
40대 8%
50대 0%
60대 8%
70대 0%
여성 31%
10대 0%
20대 0%
30대 31%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