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가난에 저버린 부모 역할…그리고 늦은 후회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6.07.22일 08:55
(흑룡강신문=하얼빈) “아들아, 미안해! 엄마가 정말 미안해!”

  엄마가 소리쳤지만 3년의 세월은 되돌릴 수 없었다. 잘못된 선택을 후회했지만 벌은 받아야 했다. 가난하다는 이유로 부모의 역할을 저버려서는 안 됐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언론들에 따르면 앞선 18일 베이징의 한 법원이 아픈 아들을 병원에 약 3년간 방치한 혐의로 기소된 부부에게 구금 15일을 선고했다.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에 살던 부부는 지난 2012년 3월, 생후 11개월 된 아들이 선천적 심장질환을 앓는다는 사실을 알았다.

  베이징의 한 병원으로 옮겨진 아기는 치료를 시작했다. 위급한 상황을 넘기고, 산소호흡기 단계를 무사히 건넌 아기가 스스로 숨 쉴 수 있게 되자 병원은 다음 치료로 넘어가자고 부부에게 권했다.

  하지만 돈이 없었던 부부는 같은해 12월,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했다. 아들을 병원에 버려둔 채 고향으로 달아났다. ‘달아났다’는 표현이 다소 과장됐을 수도 있지만, 이후 아들을 한 번도 찾아오지 않았다는 사실만 보면 그렇게 과한 말도 아니었다.

  병원은 밀린 병원비를 내지 않고 도망쳤다며 지난해 6월, 이들 부부를 고소했다. 법원도 부부에게 출석명령을 내렸다. 정식으로 퇴원절차를 밟으라고도 했다.

  끝까지 법원 명령을 못 들은 척했던 부부는 결국 버티지 못하고 법정에 섰다.



  재판 당일 판사는 “우리는 모두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입니다. 하지만 피고는 단 한 번도 아들을 보러 병원에 가지 않았습니다”라며 “병원에서 수년간 자란 아기는 간호사에게 ‘엄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이를 어떻게 할 겁니까?”라고 물었다.

  “이번 일은 장차 아이의 심리체계에도 큰 영향을 줄 것입니다. 병원에서 자라는 아이를 그냥 보고만 있을 겁니까?”

  결국 판사는 참지 못하고 부부를 다그쳤다.

  그제야 엄마는 목놓아 울었다. 그는 “아들이 죽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돈을 더 벌어오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에게는 겨우 3만위안 밖에 없었다”며 “턱없이 부족한 돈이었다”고 호소했다.

  울먹이던 부부는 앞으로 부모 역할을 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법원은 두 사람에게 구금 15일이라는 죄질에 비해 아주 가벼운 벌을 선고했다.

  /세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