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칼럼 > 화제
  • 작게
  • 원본
  • 크게

[최장춘] 실수에 대한 생각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6.08.02일 12:39
인간은 거의 모두 실수하며 산다. 개인생활거나 직장생활을 불문하고 살아 숨쉬는 인간이라면 실수를 피면하기 어렵다. 생물학적으로 인간은 대뇌피질의 피로과잉으로 때론 판단, 분석 능력이 저하되면서 웃지도 울지도 못할 해프닝을 도출할 때 있다.

그중 사람들은 더러는 웃음으로 넘기고 더러는 두고두고 음미하며 자기 생활의 면역제로, 백신으로 활용하며 살아간다. 그럼 유명한 실수이야기를 한번 해본다.

옛날 영국왕실 원저공작이 인도손님들을 초대한 일이 있었다. 불빛 흐르는 연회석은 흥성흥성한 분위기에 휩싸여 즐거움이 넘실거렸다. 헌데 파티가 거의 끝날무렵 뜻하지 않은 일이 생겼다. 웨이터가 귀빈 손 씻을 물을 쟁반에 담아 올렸던것이다.

그런줄 모르고 인도손님들은 식후 마시는 물로만 생각하고 단숨에 쭉 들이켰다. 이에 마주앉은 원저공작도 당황함이 없이 자연스럽게 담소하며 쟁반의 물을 마셨다. 난감했던 순간적분위를 확 바꿔놓아 손님들 체면도 지켜주고 나라 위상도 떨쳤다. 이렇듯 아름다운 실수는 덕담으로 남지만 또한 용서 못할 실수는 대가를 치르되 지어 목숨까지 바치는 참담함이 있다.

조선 리조시대에 박상의란 유명한 역술가가 있었다. 한쪽눈을 잃어버린 애꾸눈이여도 사람 보는데는 너무 신통해 늘 대원군옆에 발을 드리우고 앉아 배알하러 온 사람들을 일일이 관찰했다. 그가 한사람 지목해 평양감사다 하면 곧바로 평양감사가 되고 리조판서다 하면 곧바로 그대로 되는 판국인데 어느날 고향친구가 찾아와 부득부득 평양감사자리를 요구했다. 보매 관상으로 부적절했는데 물란리에 자신의 생명을 구해준 은인여서 긴가민가 망설이다 그만 답복하고말았다.

헌데 이튿날 임금의 교지를 받아야 할 시간에 종시 나타나지 않았다. 웬일인가 해서 사람 띄워 찾아보았더니 간밤에 갑자기 려인숙에서 돌연사했다는것이다. "이자식아, 금방 죽는 놈도 못 알아보며 무슨 놈의 역술이야. 당장 끌어내라! " 대원군 호통소리에 어어할 새 도 없이 역술가는 비참한 종말을 고하였다. 실수의 후과는 이렇게 무자비할 때가 있다.

그런 까닭에 어떤 사람은 가정도 잃고 직장도 잃고 친구마저 잃어 뼈저린 탄식으로 세월을 보낸다. 그런데 요즘 세상을 살펴보면 이상한 느낌이 든다. 실수가 두려워 일을 피한다. 즉 무작위(无作为)를 취한다. 일을 하느니 실수가 생겨 관직이 위태로우니 차라리 매일 그저 보기 좋게 시간을 보내자는것이다. 봉록을 타먹는 인간치고 이보다 더큰 실수 또 어디에 있겠는가.

"상반년 경제지표 미달", "재회장부 악성부채 발생" 등등 부딪친 난제를 고하여도 묵묵부답, 그자신은 매일같이 회의요 검사요 참석차 많아 귀찮다. 그러는 동안 문제는 쌓이고 쌓여 풀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 아인슈타인은 말한다. 실수한적이 없는 사람은 새로운 일을 시도해보지 못한 사람이다. 류소기도 일찍 "실수 많은 간부가 사업을 많이 한 훌륭한 사람이다."고 했다.

우리 시대는 난관앞에서 실수를 두려워하지 않고 과감히 뚫고나가는 인재가 필요하다. 성과로 주렁진 열매를 딸 때 실수는 마치 그 열매에 맺혀진 이슬처럼 해빛에 더욱 눈부실것이다. 실수와 성공은 의좋은 형제임을 명기하자.

편집/기자: [ 리철수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10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