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예능
  • 작게
  • 원본
  • 크게

'라디오쇼' 박명수 "히트다 히트 출처, 그냥 우리 모두의 것" 당황

[기타] | 발행시간: 2016.08.11일 11:55
[헤럴드POP=김수형기자]'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김병지 해설위원이 직접적으로 ‘히트다 히트’의 출처를 물어봐 당황하는 박명수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출처: 박명수 SNS

11일 방송된 KBS 2 라디오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서는 前 축구선수였던 김병지 해설위원이 특별 출연 화려한 입담을 선보였다.

앞서 이날 방송에서 DJ 박명수는 “한 달 전에 김병지 선수의 은퇴를 언급했는데 그 일이 오늘까지 이어졌다”면서 오늘 특별 게스트로 출연하게 된 김병지와의 인연을 언급하면서 그를 소개했다.

이에 대해 김병지는 “제 2의 인생이 대박났으면 좋겠다고 은퇴를 축하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운을 떼면서 “이때 저에대해 언급한 걸 흔쾌히 sns 올리자마자 10분 뒤에 박명수 라디오에서 섭외가 오더라”고 덧붙이면서 출연 비화를 전해 웃음을 자아낸 것.

또한 김병지는 자신에 대해 “축구선수 치고 키가 작은 편이다”면서 “지금 184cm인데 7cm 더 컸으면 더 좋은 선수가 됐을 것”이라며 망언을 터트렸고, 이를 옆에서 듣고 있던 박명수는 “상당히 큰 키다. 더 컸으면 모델한다고 하고 축구선수 안했을 거다”며 발끈해 또 한번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더불어 “내 뒤에 공은 없다”는 자신의 좌우명을 전한 김병지는 “히트다 히트처럼 내 명언을 만들어야한다”면서 “그때 무한도전 봤다, 진짜 이 유행어는 결국 누구의 것이냐”고 물었고, 이에 당황한 박명수는 “그냥 우리 모두의 것이다”고 대답해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popnews@heraldcorp.com

헤럴드POP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91%
10대 0%
20대 9%
30대 73%
40대 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9%
10대 0%
20대 9%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