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중국의 '터널버스'는 사기극?

[온바오] | 발행시간: 2016.08.17일 01:07
[앵커]

얼마 전 중국에서 신개념 대중교통 수단인 터널 버스가 첫 시범 운행에 성공했다고 해서 전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는데요.

사기극일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시범 운행을 한 버스는 실제 제품이 아닌 모형에 불과했고 노인들의 돈을 노린 투자 사기 정황도 드러나고 있습니다.

베이징 박희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일 첫 시범 운행에 성공한 이른바 터널 버스입니다.

뻥 뚫린 버스 아래로 자동차들이 달릴 수 있게 설계된 게 특징입니다.

한 번에 승객을 1,200명까지 태울 수 있습니다.

게다가 제작비용도 지하철 전동차의 20%에 불과해 교통체증을 해결할 수 있는 미래형 교통수단으로 기대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게 한 편의 사기극일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우선 시범 운행을 한 버스는 실제 제품이 아닌 모형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중국 신경보는 이 버스가 실용성과 안전성에서 실제로 운행할 수 없는 가짜라고 보도했습니다.

버스 밑이 지나치게 낮아 다른 차량 운행에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승객이 다 탈 경우 너무 무거워 노면을 훼손할 수 있다는 겁니다.

또 굽은 길을 제대로 통과할 수 없고 사거리 통과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업체 측이 내년부터 상용화 작업에 착수한다고 했지만, 생산 공장이 들어설 부지는 텅 비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은퇴 노인들의 돈을 노린 투자 사기 가능성까지 제기됐습니다.

환구시보는 터널 버스 프로젝트 배후에 온라인 불법 대출업체가 끼어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박희천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6%
10대 0%
20대 4%
30대 25%
40대 8%
50대 4%
60대 4%
70대 0%
여성 54%
10대 0%
20대 21%
30대 21%
40대 4%
50대 8%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터널 버스는 이미 운행 하더먼 혹시 이모든 것이 영향을 끼친다면 운행하는 버스는 어떡하죠? 철거하나요?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