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자동차
  • 작게
  • 원본
  • 크게

보급형차도 자율주행 '거뜬'…고급차 가격거품 빠져야

[온바오] | 발행시간: 2016.09.10일 19:59
보급형차도 자율주행 '거뜬'…고급차 가격거품 빠져야

[앵커]

고급차의 전유물로 인식됐던 각종 자율주행기능들이 보급형 차종에도 잇달아 등장하고 있습니다.

반면 이를 빌미로 높은 옵션 가격을 책정했던 고급차 브랜드들은 머쓱해지고 있습니다.

이경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쌍용차의 간판 모델 소형 SUV 티볼리입니다.

가장 저렴한 모델이 1천600만원대부터 시작되고 풀옵션 가격이 2천만원대를 넘지 않지만 정보통신 기능을 활용한 첨단 기능을 갖췄습니다.

앞차와 거리가 가까워지면 경고음이 제동을 하지 않을 경우 긴급제동보조시스템이 작동해 스스로 차량을 멈춰세웁니다.

차량이나 사람의 모습과 닮은 물체만 골라서 작동할 정도로 정교해졌습니다.

운전자 의도와 관계없이 차선을 벗어나면 이탈경보가 울리고 차량을 원래 차선으로 복귀시키는 기능도 이제 더 이상 새로운 풍경이 아닙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이 다섯가지 첨단 기능을 모두 선택해도 차량 가격은 60만원 밖에 추가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1천~2천만원대 소형차가 핵심 자율주행기능을 갖추면서 이 기능을 앞다퉈 자랑했던 고급차들은 할 말을 잃게 됐습니다.

현대차 EQ900은 보다 정교하다고는 하지만 자율주행 패키지를 장착할때 최소 300만원을 추가로 내야 합니다.

벤츠 E클래스는 자율주행 기능이 국내 도로 상황과 잘 맞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고 르노삼성 SM6는 불필요한 기능과 자율주행 기능을 묶어 판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성큼 다가온 자율주행 시대에 맞춰 관련 기능들도 보편적이고 합리적인 가격정책을 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태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