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의 10대 성씨, 성씨 5582개, 5명 중 1명인 성씨는?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09.16일 17:20

(자료=통계청)

[통계로 본 가족]성씨 5582개지만..5명 중 1명은 김씨

[세종=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우리나라 성씨는 모두 5582개에 달한다. 총 인구 5107만명으로 단순 계산하면 1개의 성씨당 약 1만명이 있는 셈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김씨가 5명 중 1명에 달할 정도로 흔하고, 모든 일가친척을 다 합해도 수백명에 불과한 성씨도 있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1일 기준으로 우리나라에 존재하는 김(金)씨는 1069만명으로, 총인구의 21.5%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이(李)씨 730만7000명(14.7%), 박(朴)씨 419만2000명(8.4%) 순이었다.

최(崔)씨 233만4000명, 정(鄭)씨 215만2000명, 강(姜)씨 117만7000명, 조(趙)씨 105만6000명, 윤(尹)씨 102만1000명, 장(張)씨 99만3000명, 임(林)씨 82만4000명 등도 10대 성씨에 포함됐다.

이들 10대 성씨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63.9%에 달했다.

우리나라 성씨 본관은 3만6744개에 달했다. 1000명 이상인 본관은 858개이며 해당인구는 4861만명(97.8%)였다.

본관별 인구를 보면 김해 김씨가 445만7000명(9.0%)으로 가장 많았고, 밀양 박씨(6.2%), 전주 이씨(5.3%), 경주 김씨(3.6%), 경주 이씨(2.8%), 진주 강씨(1.9%), 경주 최씨(1.9%), 광산 김씨(1.9%), 파평 윤씨(1.6%), 청주 한씨(1.5%) 등이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 전체 성씨 가운데 한자가 있는 성씨는 1507개이고, 나머지 성씨는 4075개로 집계됐다. 한자가 없는 성씨는 외국인이 귀화하면서 만들어진 경우다. 귀화한 외국인은 창성창본(성씨나 본관을 만드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중국에서 귀화해 새로 등록한 성씨 중에는 누, 뇌, 흥, 즙, 저, 십, 돈 등 특이한 성씨가 많았다. 두타, 코이, 타블로, 하질린, 스룬, 무크라니, 롬, 파피오나, 뮬러 등 서양식 성을 사용하는 귀화자들도 있었다.

이데일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4%
10대 0%
20대 5%
30대 32%
40대 2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6%
10대 0%
20대 9%
30대 9%
40대 1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우리나라 라니까 중국인가 했재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