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삼성, 中 소비자에 갤노트7 폭발 사과 "이중잣대 적용 없다"

[온바오] | 발행시간: 2016.09.30일 10:21

[온바오닷컴 ㅣ 한태민 기자] 최근 갤럭시노트7 폭발사고가 중국에서 연달아 발생하자, 삼성전자가 중국 소비자에 "이중잣대를 적용한 적이 없다"며 고개 숙여 사과했다.

신징바오(新京报) 등 중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삼성 중국법인은 지난 29일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과문을 통해 "최근 발생한 갤럭시노트7 리콜 및 폭발 사건으로 소비자 여러분에게 걱정과 우려를 끼친데 대해 제품의 안정에 대해 명확하고 충분한 설명을 해드리지 못했다"며 "소비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일 중국 대륙에 정식 출시된 갤노트7은 해외 시장에서 리콜하는 제품과는 다른 배터리 공급업체 제품을 사용했으며 국내 및 해외 검사 및 제3자 독립연구기관의 분석을 거치며 제품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삼성은 중국시장을 매우 중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중국 시장에 이중잣대를 적용하진 않을 것"이라며 "현재 해외시장에서 교환 중인 모든 제품이 중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제품과 동일한 배터리를 탑재해 현재 사용자만 중국 내 15만명을 포함 100만명이다"고 밝혔다.

삼성은 사과와 함께 최근 발생한 배터리 폭발에 대해 여전히 배터리 결함 때문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삼성 측은 "공정 투명의 원칙에 따라 중국 국내외에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중국타이얼실험실(中国泰尔实验室, CTTL) 및 Exponent 실험실에 다시 한번 검사를 의뢰했다"며 "그 결과, 배터리 내부에서 파손된 흔적이 없었으며 외부 가열을 통해 손상을 입은 것임을 재차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중국 내에서 알려진 배터리 발화사고에 대해서는 매번 고객과 가장 먼저 연락해 사태를 파악하고 있다"며 "고객의 동의하에 회수된 제품의 경우에는 검사 결과 배터리 내부에서 발화된 흔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삼성은 마지막으로 "중국 소비자에게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삼성전자는 중국 인민이 사랑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에서는 지난 18일부터 28일까지 갤럭시노트7 폭발사고가 6차례나 알려져 소비자들 사이에서 "삼성이 이중잣대를 적용하고 있다", "삼성은 왜 리콜 범위에 중국을 포함시키지 않느냐" 등 비난을 퍼부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2%
10대 0%
20대 15%
30대 31%
40대 1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8%
10대 0%
20대 8%
30대 23%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