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남편 때린 안해 '200m 이내 접근금지' 법원명령 받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6.12.09일 10:34

북경의 한 녀성이 남편에게 상습적으로 폭력을 행사하다가 법원으로부터 접근금지 명령을 받았다.

가해자로 법정에 선 녀성이 접근금지 명령을 받은것은 북경에서 처음 있는 일로 알려졌다.

지난 8일 남화조보에 따르면 북경시 문두구(门头沟) 법원이 남편에게 주먹을 휘두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녀성에게 ‘200m 이내 접근금지’를 최근 명령했다.

폭력의 기운은 2014년 두 사람이 결혼후, 같은해 아이를 낳고서 이들 가정을 덮쳤다.

간호사였던 녀성은 남편을 상습적으로 폭행했다. 구체적인 행위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련이은 안해의 주먹에 남성은 매번 맞았으며 수차례 병원에도 실려간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참지 못한 남편은 그해 11월 경찰에 신고했다.

남성은 경찰에서 “안해는 날 때릴뿐만 아니라 아이에게도 무관심했다”면서 “때로는 문을 부수거나 아이를 울렸고 심지어 우리 어머니께도 위협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남성은 곧바로 리혼소송을 제기했으나 법원은 녀성이 아기에게 아직 젖을 물리고있다는 리유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남성은 병원진료 내역과 상처를 촬영한 사진 등 증거물들을 준비, 법원에 접근금지 신청을 내는 쪽으로 대응방향을 바꿨다.

문두구법원이 녀성에게 내린 접근금지 명령은 6개월간 지속된다. 이 기간에 녀성이 명령을 어기고 또다시 남편에게 주먹을 휘두른다면 벌금형이나 징역형을 선고받을수도 있다고 매체들은 예측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법정에 오른 가정폭력사건 총 1845건 중 2%의 피해자는 남성으로 알려졌다. 약 40건 정도 되는 셈이다.

중국신문도 사회가 변하면서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남성피해자가 꾸준히 늘어나고있다고 지난 3월 보도했다.

이 매체는 한 포털 사이트가 기혼남녀 2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폭력실태 설문조사 결과, 조사대상 가운데 녀성의 70%가 남편에게 욕설과 신체적인 폭행을 저지른것으로 나타났으며 같은 행위를 저지른 남성 응답자는 52% 정도였다고 전했다.

가정폭력의 주된 피해자인 녀성과 아동보호를 위해 중국정부는 지난 3월 1일부로 가정폭력방지법을 시행하고있다. 하지만 이번 사례를 보건대 꼭 녀성만이 가정폭력의 피해자가 되는것은 아니다.

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5%
10대 0%
20대 0%
30대 45%
40대 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5%
10대 0%
20대 9%
30대 36%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