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에 중도입국 청소년들,학교도 못다녀 ‘교육소외’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12.20일 08:18
올해 7418명 입국… 매년 늘어

절반이상 학업포기… 대책시급

조선족 중도입국 청소년 A(16) 양은 최근 지하철을 타다 역무원에게 크게 혼이 났다. 청소년이 아니면서 청소년 요금으로 지하철을 탄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A 양은 학생증이 없는 데다 아직 한국어도 서투른 탓에, “학생증이 없는데 왜 청소년 카드로 지하철을 탔느냐”는 역무원의 추궁에 해명을 못 해 발을 동동 굴러야 했다. 중도입국 청소년은 결혼 이주 또는 산업연수 등을 통해 한국에 들어온 부모와 떨어져 외국에서 생활하다 나중에 한국에 온 청소년을 뜻한다.

19일 교육부에 따르면 초·중·고 대안학교 등록자 기준 중도입국 청소년은 2012년 4288명에서 2016년 7418명으로 4년 새 1.73배로 늘었다. 학업을 중도에 포기하거나 아예 국내 공교육에 편입하지 못한 아이들을 포함하면 중도입국 청소년은 최대 2만8000명에 달한다는 분석도 있다.

여성정책연구원의 ‘2015년 전국다문화가족실태조사 분석’에 따르면 중도입국 자녀 중 학교에 다니지 않는 비율은 56.6%에 달하며 중도입국 자녀 중 ‘한국어를 매우 잘한다’고 답한 비율은 37.8%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정책연구원은 또 중도입국 자녀 3명 중 1명이 학업, 취업, 직업훈련 등 그 어떤 것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실제로 A 양도 지난해 10월 중국 지린(吉林)성에서 중학교를 졸업하고 어머니를 따라 뒤늦게 한국에 왔지만, 서류 준비 등 문제로 고등학교 입학에는 실패해 수개월 동안 PC방 등을 전전하며 방황했다.

특히 복잡한 학업 인증 절차로 정상적 학업 이수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많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도입국 청소년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중국은 ‘아포스티유’ 미가입국이기 때문에 두 단계에 걸쳐 ‘공증 인증’을 받아야 하는 등 절차가 까다롭다. 아포스티유는 복잡한 영사확인 절차 없이 외국 공문서를 상호 인정키로 한 국제협약이다. 곽재석 한중사랑학교 교장은 “중도입국 청소년들이 한국 사회에 제대로 정착해 건전한 시민으로 자랄 수 있도록 교육하고 배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화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