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2016년을 정리한다, 올해의 한자는? '규범 규(規)'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6.12.22일 09:41

훌륭한 전통 지키고 새로운 규범은 시대흐름과 인민요구 담아

  올해의 단어는 '소목표', 글로벌 한자는 '변할 변'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올 한해를 요약해 보여주는 2016년 '올해의 한자'는 '규범 규(規)'자가 선정됐다.

  중국 교육부 산하 국가언어자원조사연구센터, 중국 내 가장 권위있는 출판사인 상무인서관과 인민망(人民網)이 '올해의 한자'로 '규'를 선정했다고 북경만보(北京晩報)가 20일 보도했다. 올해의 단어는 '소목표(小目標)', 다사다난했던 국제정세를 반영해 올해의 '글로벌 한자'는 '변할 변(變), 글로벌 단어는 중국이 야심차게 제시한 거대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가 뽑혔다.

  올해의 한자로 '규'가 선정된 것은 과거의 기반 위에 정책개혁과 인민의 '바람'을 더해간다는 의미가 담겼다는 설명이다.

  샤오치밍(肖啓明) 상무인서관 당위원회 서기는 "올해의 한자로 '규'를 선정한것은 중화민족의 전통과 시대적 요구가 융합된 한자라는 판단 때문"이라며 "오래된 규범은 민족의 근간으로 그 정수는 계승하고 나쁜 것은 거르고 새로운 규범은 시대적 요구, 인민의 바람 등을 담아 계속 개선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중국의 '올해의 한자'는 반부패 사정바람을 반영해 '청렴할 염(廉)'이 선정된 바 있다. 2014년에는 법치를 의미하는 법(法), 2013년은 부동산을 의미하는 방(房), 2012년은 중국의 꿈을 의미하는 몽(夢)이 선정됐다.

  2016년 10대 유행어로는 공산당의 색채가 강한 △대장정 정신(長征精神) △ 양학일주(兩學一做공산당 당장·당규, 시진핑 주석이 강조한 정신을 배우고 이에 걸맞는 당원이 된다)와 △ 항저우 G20 정상회담 △ 남중국해 △리우올림픽 △ 브렉시트 △ 미국 대선 △ 측근정치(親信干政) △ 톈궁2호 △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를 꼽았다.

  앞서 중국 주간지 신주간(新周刊)은 중국의 '올해의 한자'로 빠르게 스쳐가는 소리, '솔질한다, 문지른다'는 의미의 '쇄(刷)'를 선정했다. 빠르게 성장하고 급변하는 중국의 모습을 '쇄'로 담아낸 것이다.

  중국 외에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일본, 대만 등 중화권 국가 및 지역에서도 '올해의 한자'를 선정하며 2016년 정리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올해의 한자는 '탐낼 탐(貪)', 싱가포르는 '변할 변', 일본은 '쇠 금(金)', 중국 타이완은 '괴로울 고(苦)'를 선정했다.

  /아주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10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