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개혁 관두에 용감한자 이긴다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2.28일 08:09
2017년은 개혁의 전면적인 심화에서 중요한 절점이며 개혁의 종심추진에서 관건적인 한해이다. 이제 곧 개최되는 전국 “두 회의”는 반드시 전국 여러 민족 인민의 개혁 난관돌파의 나팔소리를 울려줄것이다.

개혁은 전반 국면에 영향을 줄것이다. 습근평총서기가 중앙개혁전면심화지도소조 조장을 맡은 후 “개혁의 관두에서 용감한자가 이긴다”며 개혁의 간고성, 복잡성을 반복적으로 강조하여 광범한 간부군중들이 난관을 맞받아나가도록 격려했다. 당면 개혁은 이미 새로운 고비에 직면해있다. “쉽고 모두가 만족하는 개혁은 이미 완성”되였고 “남은것은 모두 어렵고 힘든 임무”이다. 광범한 당원간부 특히 지방과 부문의 제1책임자들은 대담하게 중임을 떠메고 개혁의 촉진파, 실력파가 되여야 한다.

개혁은 종래로 물을 거슬러 올라가는 배이다. 최근년간 호적제도개혁을 단호하게 추진하던데로부터 생태문명개혁의 총체적방안을 그럴듯하게 내놓기까지 그리고 행정기구 간소화와 권한 하부이양을 심입 추동하던데로부터 군대조직기구의 력사적 변혁을 실현하기까지 습근평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당중앙은 개혁의 전반 국면을 총람하여 진짜로 맞서는 용기, 주저없이 결단을 내리는 결심으로 리익의 울타리를 타파하고 모순갈등이 많고 저애력이 크고 관련 범위가 큰 분야에서 과감하게 나서 용왕매진하였다.

당면 개혁은 난관을 극복하는 긴요한 관두에 직면해있다. 산봉우리에 접근할수록 길은 험악하고 성공에 가까와올수록 저애력은 크다. 특히 리익 저촉이 령혼 저촉보다 힘든 오늘날 용감하게 전면적으로 개혁을 심입 추진하지 않는다면 성공을 눈앞에 두고 실패하고 말것이다. 오직 뒤로 물러서지 않고 용기를 잃지 않고 난관을 극복하는 구체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만 개혁의 지속적인 발전을 추동할수 있다.

개혁은 인민을 위하고 개혁은 인민에 의거해야 한다. 당면 개혁은 어느 한 분야의 개혁을 추진하는것이 아니고 여러 분야의 개혁을 추진하는것도 아니며 모든 분야의 개혁을 추진하는것이다. 총체적인 방안이 있어야 할뿐만아니라 시험적으로 추진해야 하고 최상설계를 해야 할뿐만아니라 기층탐색도 해야 한다. 지난 한해에 개혁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장애를 없애며 용감하고 성실하게 실행하여 인민군중의 획득감, 행복감을 부단히 증강했다. 인민의 기대는 부단히 개혁의 행동으로 변했고 인민의 지향은 륙속 눈앞의 현실로 변했다.

전국 두 회의가 이제 곧 개최된다. 인대대표와 정협위원들은 개혁에 대한 의견과 건의를 갖고 북경에 모여들고있다. 공급측 구조적개혁을 추진하든, 교육, 의료, 빈곤해탈부축 난관돌파 등 분야의 개혁을 심화하든 모든 진전이 증명해주다싶이 어려움을 맞받아 나아가고 착실히 일해야만 개혁이 더한층 추진될수있고 더욱 탄탄하고도 주렁진 성과로 전체 인민의 획득감을 끊임없이 제고할수있을것이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