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폭스콘, 中TV 패널공장에 10조원 투자

[기타] | 발행시간: 2017.03.03일 06:03
<아이뉴스24>

[아이뉴스24 안희권기자] 세계 최대 위탁 생산업체 폭스콘이 중국에 10조원을 들여 TV 패널공장을 건설한다.

차이나데일리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폭스콘은 중국 광저우 소재 TV 패널 생산공장인 SDP에 610억위안(약 10조원)을 들여 10.5세대 8K 해상도 LCD 패널을 생산한다.

폭스콘은 2일(현지시간) 광저우에서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공장 건설을 시작했다. 이번 투자액은 폭스콘이 1988년 중국 선전에 공장문을 연후 최대 규모다.

최근 초고해상도 패널이 TV 디스플레이와 의료 기기, 교통통제 기기, 스마트홈 기기 등의 수요가 증가해 공급량이 늘어나고 있다. 폭스콘은 이에 최첨단 공정의 TV 패널 생산라인을 갖춰 일본 디스플레이 제조업체 샤프의 물량 대부분을 생산할 예정이다.

테리 고 폭스콘 회장은 미국공장에 이전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으나 2년안에 중국 광저우 공장건설이 끝나고 8K 최고 해상도 TV 패널 생산을 시작할 경우 65인치와 75인치 TV 패널을 공급할 계획이다.

폭스콘은 이를 통해 매년 920억위안 상당 제품을 생산하고 1만5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테리 고 폭스콘 회장은 대형 디스플레이의 경우 미국산 제품에 대한 수요증가로 중국에서 수입보다 미국 현지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폭스콘은 이를 위해 미국 펜실베니아주에 새로운 공장건설을 주정부와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투자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선거기간에 미국 일자리 창출, NAFTA 재협상, 중국산 수입품에 높은 관세 부과 등을 공략으로 내세워 이에 협조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출처: 아이뉴스24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40%
30대 2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약제조로 덕을 빚고 청춘의 이름으로 분투

약제조로 덕을 빚고 청춘의 이름으로 분투

저는 길림오동연변약업주식유한회사 검측일선에서 사업하는 최정입니다. 10년간 저는 시종 ‘약제조로 덕을 빚는(制药酿德)’ 사업리념을 명기하고 회사의 제품 품질을 보증하고 있습니다. 1919년 5월 4일, 천만명의 열혈청년들이 국가의 주권을 위해 높이 외쳤습니다. 5

폭력배, 악세력 제거 투쟁에 적극 참여해야

폭력배, 악세력 제거 투쟁에 적극 참여해야

20일, 연길시공안국은 특종항업 및 오락장소 실명제 등기업무 및 폭력배 악세력 전문 투쟁 강습회의를 소집했다. 회의는 려관업종이 숙박업 실명제 등록을 더욱 강화하고 숙박업의 '실명, 실수, 실정, 실시’ 등기업무에 대해 구체적인 요구를 제시했으며 자동차수리,

주기층법률봉사사업일군협회 현판식 가져

주기층법률봉사사업일군협회 현판식 가져

22일, 주기층법률봉사사업일군협회(州基层法律服务工作者协会)는 연길시에서 현판식을 가지고 기층법률봉사사업일군 대오 건설을 강화하여 우리 주 기층 법률봉사에 활력을 불어넣고 군중을 위해 봉사할 것을 다짐했다. 2002년에 설립 된 주기층법률봉사사업일군협회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