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美여성, 화장실에 1시간 숨은 남성이 성폭행 시도하자..'제압'

[기타] | 발행시간: 2017.03.13일 09:11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거주하고 있는 여성 켈리 헤런(오른쪽)이 자신을 성폭행하려던 개리 스테이너를 제압해 경찰에 넘겼다./미러 화면 갈무리

성폭행범을 맨손으로 때려잡은 한 여성이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미러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사는 켈리 헤런이 공중화장실에서 성폭행범과 난투를 벌인 사연을 보도했다.

켈리는 시애틀의 골든 가든스 파크에서 운동을 하다가 공중화장실에 들렀다. 그녀가 손을 씻을 때 뒤쪽에서 한 남성의 시선이 느껴졌다. 뒤에서 켈리를 주시하고 있던 개리 스테이너는 그녀를 덮쳐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 폭행은 성폭행 시도로 이어졌다.

켈리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손톱으로 개리의 얼굴을 할퀴었고 펀치와 발길질로 반격을 가했다. 개리는 의식을 잃고 말았다. 켈리는 그를 화장실에 가두고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개리는 사전에 성폭행을 계획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1시간을 여자 화장실 안에 숨어 기회를 엿봤다.

개리는 오는 22일 성폭행 미수 혐의로 재판받을 예정이다.

ocmcho@fnnews.com 조재형 기자

파이낸셜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1%
10대 0%
20대 14%
30대 33%
40대 29%
50대 0%
60대 5%
70대 0%
여성 19%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35세대 주민들 십여년만에 가옥소유증 받아 곳곳에 즐거운 명절 분위기가 차넘치는 정월 대보름인 19일 오전, 연길시 진학가두 려양사회구역은 관할구역 경광소구역의 35세대 주민들에게 특별한 보름 ‘선물’-가옥소유증을 전달했다. 려양사회구역 관할구역인 경광소구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왕청현 춘양전력공급소 소장 리준희 국가전력망 길림성전력유한회사 왕청현전력공급회사 춘양전력공급소 리준희 소장은 관할구역의 전력공급 전기사용호들을 위해 진정으로 봉사하여 광범한 군중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곡식을 수확하는 가을철은 농촌에서 전력을 사용

루수로 벽면에 ‘고드름 폭포’ 형성

루수로 벽면에 ‘고드름 폭포’ 형성

사회구역 안전우환 적극 제거 연길시 신흥가두 민부사회구역은 주민의 실제 어려움을 발벗고 나서 해결해주어 업주들의 긍정을 받고 있다.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부사회구역 사업일군은 과학기술소구역 건물에 고드름이 심하게 드리워 주민들의 출행이 걱정된다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