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인들 사회에 불만 가득…"옛날이 나았다"

[온바오] | 발행시간: 2017.03.16일 11:31
[앵커]

경제 발전과 소득수준 향상에도 불구하고 한국인의 사회에 대한 불만은 오히려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인 대다수는 지금의 사회가 10년 전보다도 못하고 10년 후에도 나아질 게 없다고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인들은 우리 사회 전반에 대해 불만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양희성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사회 분위기 안 좋은 거 같아요. 예전에는 서로 이해하고 용서하는 게 있다면 지금은 누군가를 공격해야되는 예민한…"

시민들은 10년 전보다 우리 사회 분위기가 나빠졌다고 생각했습니다. 이전보다 서로를 믿지 못하고 의심하는 사회가 됐다는 겁니다.

성인 3천여명을 대상으로 지금의 사회 분위기를 평가한 결과 신뢰 수준은 10점 만점에 4점도 되지 않았습니다.

가장 낮은 점수를 받은 건 희망 수준으로, 국민들은 우리 사회가 10년 전보다도 희망이 없고 불안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나마 높게 평가한 건 역동성인데 이마저도 과거보다는 침체된 분위기라고 봤습니다.

또 서로의 주장만 내세우며 남을 배려하지 않아 갈등이 많은 사회라고도 지적했습니다.

특히 절반 이상의 응답자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사이의 갈등이나 세대 갈등은 심각한 수준이라고 답했습니다.

우리 사회에 대한 불만은 현재에 그치지 않았습니다.

10년 전보다도 나빠진 분위기는 앞으로 10년이 더 지난다고 해도 크게 달라질 게 없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연구를 진행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국민들의 불만이 고스란히 미래로 이어지고 있는 만큼 사회 통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1%
10대 0%
20대 11%
30대 36%
40대 14%
50대 4%
60대 7%
70대 0%
여성 29%
10대 0%
20대 0%
30대 11%
40대 14%
50대 4%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탈 헬조선...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

1987년 8월에 설립된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는 현재 278명 회원중 당원이 118명으로서 전체 회원의 43%를 점한다.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협회 지도층의 사심없는 기여와 5개 분회에 널려있는 당원들의 솔선수범적인 지지 그리고 전체 회원들의 합심하에 통화

백산시교육국 조선족학교 언어문자사용 험수

백산시교육국 조선족학교 언어문자사용 험수

3월14일오후, 백산시교육국 언어문자사업위원회 판공실주임 장진성 일행 5명이 백산시조선족학교에 심입해 이 학교의 언어문자규범화시범학교 진행상황에 대해 평가험수를 진행했다. 검사조성원들이 험수평가를 하고 있다. 이번 험수는 사업회보, 자료열람, 수업과 되돌

‘해외 부동산'도 인터넷 쇼핑

‘해외 부동산'도 인터넷 쇼핑

1980~1990년대에 태어난 중국의 ‘밀레니엄 세대’ 사이에서 최근 인터넷으로 해외 부동산을 구매하는 투자 방식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신랑재정경제에 의하면 중국 80후, 90후들의 아시아 부동산 ‘온라인 쇼핑’ 열기가 뜨겁다고 전했다. 이들 중 70% 이상은 투자 목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