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롯데총수 일가 공소 사실 전면 부인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03.21일 11:32

(흑룡강신문=하얼빈) 신동빈 한국 롯데그룹회장 및 가족 4명이 20일 서울 중앙지방법원 첫 공식재판에서 검찰측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이날 공소재판 현장에는 신동빈 회장 외에 롯데그룹 총괄회장인 신격호 및 그의 맏아들 신동주, 딸 신영자, 부인 서미경씨도 출석했습니다. 이 5명은 모두 자신에 대한 공소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측은 신동빈 회장은 불법 자금 1700억 한화(1113한화가 약 1달러) 를 직접 조작한 혐의로, 신격호 총괄회장은 수천억 한화에 달하는 증여세 탈세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한편 신동주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은 롯데그룹으로부터 400억 한화의 불법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책임자는 1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으로 검찰 측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 측은 롯데그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최순실이 책임진 두 기금회에 45억 한화를 기부해 서울시 면세점 경영권을 획득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장선욱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이달 10일 한국헌법재판소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결정문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신동빈 회장을 단독 회견해 k스포츠재단에 70억 한화를 지원할 것을 요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제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4%
10대 0%
20대 21%
30대 42%
40대 16%
50대 5%
60대 0%
70대 0%
여성 16%
10대 0%
20대 5%
30대 11%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