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미국서 100년 된 전구 발견…"아직도 빛난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04.13일 09:10

(흑룡강신문=하얼빈)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요크 카운티의 한 박물관 지하실에서 100여 년 전부터 불을 밝혀온 전구가 발견됐다.

  놀라운 일은 아직도 이 전구에 불이 들어온다는 사실이다.

  11일(현지시간)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요크 카운티 히스토리센터의 데니스 컨클 시설국장은 최근 요크 카운티 파이어 박물관 지하에 있는 전구 사진을 한 라디오 포럼에 보내왔다.

  '펠프스 하이로'로 명명된 이 전구는 1904년에 특허를 받았고 전기를 절약하게끔 설계된 제품이다.

  당시 광고에는 1센트만 들이면 펠프스 하이로 전구를 12시간 동안 밝힐 수 있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이 전구는 최대 밝기가 촛불 16개를 켠 정도이고, 최소 밝기는 촛불 1개만 켠 어둑어둑한 정도이다.

  1900년대에 널리 사용되는 가스 라이팅으로도 이 전구를 쓸 수 있다.

  컨클은 이 전구가 어떻게 오래도록 작동하고 있는지에 대해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전구가 1903년 박물관이 지어진 때부터 지하실에 달려 있었다고 한다.

  이 전구는 1920년대부터 일반화한 텅스텐 필라멘트가 아니라 카본 필라멘트를 사용했다. /연합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33%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