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납채를 돌려받을수 있는가?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4.26일 07:47
결혼등록 하지 않았으면

돌려받을수 있어

청춘남녀가 정혼한 뒤 흔히 예비신랑집에서 예비신부측에 일정 금액의 돈을 주는데 이를 납채(彩礼)라고 한다. 지역 풍속과 가정 경제수준 차이로 인해 납채 금액도 천차만별이지만 결코 적은 돈은 아니기에 결혼 1,2년후 리혼하거나 지어 결혼도 못하고 파혼할 경우 남자측에서 납채를 되돌려줄것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어떠한 경우 납채를 되돌려받을수 있는가?

사례소개: 혼기가 꽉 찬 김모(남,35세)와 정모(녀,32세)는 3년전에 중매로 만났으며 결혼을 전제로 줄곧 사랑을 키워왔다. “5월의 신부”를 꿈꿨던 정모는 김모와 2016년 5월에 웨딩마치를 올리기로 약속하고 두 집안 부모님의 사돈보기도 마쳤다. 사돈보기에서 김모의 부모님은 며느리를 맞는 기쁜 마음으로 예비신부 정모의 부모님에게 5만원의 납채를 전달했다. 그렇게 두사람의 결혼식은 일사천리로 준비되고있었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결혼을 준비하면서 두 사람의 의견차이는 점점 커져만갔고 싸우는 날도 점점 잦아졌다. 하루가 멀다하게 싸우던 두 사람은 감정이 상할대로 상해 결국 결혼을 몇달 앞두고 파혼하기로 결정했다. 파혼뒤 김모는 정모더러 사돈보기 할때 줬던 납채 5만원을 돌려달라고 했다.

길림단군변호사사무소 편성해변호사 법률해석: “‘중화인민공화국 혼인법’ 적용에서 나서는 약간의 문제에 대한 최고인민법원의 해석(2)” 제10조는 “당사자가 습속에 따라 지급한 납채의 반환을 청구한 경우 만약 다음의 정황에 속한다는것이 조사확인되면 인민법원은 이를 지지해야 한다. (1)쌍방이 결혼등록수속을 밟지 않은 경우, (2)쌍방이 결혼등록수속을 밟았으나 확실히 함께 생활하지 않은 경우, (3)결혼전 지급으로 하여 지급자의 생활에 어려움이 초래된 경우. 전항의 제(2), 제(3)호의 규정을 적용할 때에는 쌍방의 리혼을 조건으로 하여야 한다”고 규정했다. 다시말해 납채는 결혼을 조건으로 남자가 녀자에게 주는 증정이므로 두 사람이 결혼등록을 하고 함께 공동으로 생활을 하였다면 제(3)호의 규정을 제외하고는 납채를 돌려주지 않아도 된다.

사례중 김모와 정모는 결혼준비를 하던중 즉 결혼등록전에 파혼을 하였으므로 제10조의 규정에 따라 정모는 김모에게 납채로 받은 5만원을 돌려줘야 한다.

법률상담전화:0433-4317776

추춘매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