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사소한 걱정, 되레 정신건강에 도움

[기타] | 발행시간: 2017.05.01일 10:50

소소한 걱정을 많이 하는 것이 생각하는 것만큼 건강에 나쁘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오히려 동기 부여 요소로서 행복감을 유지시켜 줄 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리버사이드 캠퍼스 연구팀에 따르면 사소한 걱정을 많이 하는 사람은 최악의 상황에 대해 마음의 준비를 함으로써 보호를 받게 된다는 것이다.

연구팀의 케이트 스위니 교수는 '이러한 과정이 더 긍정적인 자세를 유지시키고 심지어는 동기를 부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걱정에 대한 부정적 평판에도 불구하고 걱정은 그렇게 파괴적이지도 않으며 소용없는 것도 아니라'며 '걱정은 동기 부여적인 효과가 있으며 감정적 완충제로서의 역할도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걱정은 나쁜 소식들과 관련해 사전 대책을 강구하는 노력을 하도록 동기 부여를 함으로써 적절한 대응책을 세울 수 있게 한다.

스위니 교수는 '과도한 걱정에 대해 지지하는 것은 아니지만 대신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걱정이 많은 사람들에게는 도움이 되는 연구결과'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사소한 걱정을 예방적인 차원에서 안전벨트를 사용하는 것에 비유한다. 이전의 연구에서 피부암에 대해 걱정이 많은 사람은 자외선 차단제를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유방암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들은 자기 진단을 더 자주한다. 이번 연구결과는 '사회 및 성격 심리학 컴퍼스(Social and Personality Psychology Compass) 저널'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사진출처 : 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출처: 코메디닷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5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