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얼마나 안전한가? 외국 네티즌들의 반응

[기타] | 발행시간: 2017.05.02일 09:24

(자료 사진)

[신화망 베이징 5월 2일](천산(陳衫), 주차오(朱超), 진웨레이(金悅磊) 기자)최근 “중국은 얼마나 안전한가?”라는 질문이 해외 많은 외국인들의 토론을 부추켰다. 미국 온라인 지식 질의응답 사이트 Quora(쿼라)에 이 물음에 답한 많은 댓글이 올라왔는데 많은 사람들이 중국은 “아주 안전하다!”고 평가했다. 재중 네티즌들은 중국 여러 도시에서의 생활 경험을 올렸다. 이 문제를 더 전면적으로 풀기 위해 뉴욕과 런던, 파리 주재 신화사 기자들도 자신들이 해외에서 체험한 ‘안전감’에 대해 이야기했다.

【댓글 공감】

네티즌 Patrick Samuel은 Quora에 “저는 베이징에서 15년 살았는데 한번도 위험하다고 느낀 적이 없었어요. 저에게 이 도시는 줄곧 매우 안전했어요”라는 댓글을 올렸다. 중국의 여러 도시에 살아본 적이 있다고 밝힌 한 네티즌은 “저는 여성입니다. 연해 대도시인 상하이나 내륙 대도시인 충칭(重慶), 현재 살고 있는 선전(深圳)에서 저는 한 번도 거리에서 집적거림이나 괴롭힘을 당한 적이 없습니다. 저는 항상 한밤중에 지하철역에서 집으로 귀가하는데 한번도 무섭지 않았어요”라고 적었다. 구이양(貴陽)에 사는 한 외국 네티즌은 “저는 빠르게 발전하는 중국 도시 구이양에서 살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저는 아름다움과 선의, 현지 주민들이 다른 사람을 기꺼이 돕는 열정을 체험했습니다. 이 도시에 외국인은 별로 없지만 중국은 영원히 당신이 외톨이고 아무도 도와줄 사람이 없다는 것을 느낄 수 없는 국가입니다”라고 썼다.

【비교】 

Quora에 올라온 많은 댓글 중 27세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Matthew Bale은 미국의 총기 범람 문제를 언급하면서 “이런 문제가 중국에는 존재하지 않는다”며 자신은 이 점에 “다소 적응되지 않는다”고 적었다. 선전에 사는 네티즌 Michael Friedman은 공원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선전에서……저는 늘 새벽 2시에 산책하지만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에서는 그렇게 할 수 없어요. 한번은 새벽 4시에 공원을 산책하고 있는데 나무 뒤에서 소리가 나서 깜짝 놀랐어요. 가서 보니 노인분들이 태극권을 하고 있었어요”라는 댓글을 Quora에 올렸다.

【체험】 

해외 주재 신화사 기자들은 국제 대도시의 안전문제를 직접적으로 체험했다. 량시즈(梁希之) 런던 주재 신화사 기자는 총체적으로 말하면 런던의 도시 치안은 상대적으로 잘 돼 있는 편이어서 저녁 외출을 할 때 안전을 크게 염려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에 비해 영국은 총기 소지 범죄사건이 적은 편이어서 경찰 측의 사건처리 효율이 비교적 높다고 덧붙였다. 프랑스의 상황은 상대적으로 심각한 편이다. 장만(張曼) 파리 주재 신화사 기자는 프랑스의 일상적인 치안 상황은 심히 걱정스럽다면서 그녀는 1년간 친구와 4번 경찰서에 가서 신고를 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소매치기나 강도를 당하는 것 외에도 술집에 놓아둔 캐리어 안에 있던 명품 가방도 소매치기 당했다고 술회했다. 장만은 작년 프랑스 대혁명 기념일 니스에서 발생했던 테러가 아직도 생생하다면서 사람들은 외출할 때 최대한 대규모 행사나 집회 등을 피해 다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프랑스는 늘 비상상태로 거리에는 경찰이나 헌병이 평소보다 몇 배 더 많다고 덧붙였다.

원문 출처: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3%
30대 33%
40대 31%
50대 3%
60대 6%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3%
30대 11%
40대 11%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일본 동경서 우리 민족의 문학과 삶에 대한 강좌 열려

일본 동경서 우리 민족의 문학과 삶에 대한 강좌 열려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3월 16일, 우리 민족의 문학과 삶에 대한 강좌가 동경에서 있었다. 이번 문학강좌는 조선족연구학회, 연변대학일본학우회,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 문학원의 공동기획으로 진행되였고 우리 민족을 사랑하고 문학을 열애하는 약 60여명의 일본

친구가 빌려준 17만원, 32년 뒤 17억원으로 갚은 ‘우정’

친구가 빌려준 17만원, 32년 뒤 17억원으로 갚은 ‘우정’

장아이민(56·왼쪽)과 순성롱(46)씨의 모습. 어려운 시절 친구가 빌려준 1000위안(한화 약 17만원)을 32년 뒤 원금의 1만배인 1000만위안(한화 약17억원)으로 갚은 ‘우정’이 큰 울림을 주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순성롱(46)씨, 지난 1987년 그에게 1000위안을 빌려준

'낮잠은 다이어트의 적'…15분 넘으면 비만위험 10% 상승

'낮잠은 다이어트의 적'…15분 넘으면 비만위험 10% 상승

하루에 15분 이상 낮잠을 한번이라도 자면 비만위험이 10%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이는 낮잠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밝힌 최초의 연구결과이다. 1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의대의 호세 로레도 교수팀은 2010년 12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