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재중한인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서 두번째 박사학위 딴 75세 한국인 화제

[온바오] | 발행시간: 2017.06.06일 17:38

[상하이저널 | 이민정 기자] 일흔이 넘은 나이에도 20대 못지 않은 학구열을 불태우고 있는 한국인이 있어 화제다. 지난 2일 신경보(新京报)에 따르면 75세의 한국인 유학생 김영준씨가 베이징 대외경제무역대학의 박사학위를 취득했다고 보도했다.

2007년에 처음 중국에 온 김영준씨는 2013년 71세의 늦은 나이로 대외경제무역대학에 입학했다. 동기들 사이에서 ‘김씨 할아버지(金爷)’로 불린 그는 젊은 친구들 못지 않은 학구열로 학업에 임했다.

1942년 5월 생인 그는 서울대학을 졸업하고 1965년 사법고시를 합격해 20년간 검사를 지낸 이력을 갖고 있다. 검사 퇴직 후 변호사를 하면서 자식들 뒷바라지에 나섰고 이후에는 자신이 하고싶은 일을 하면서 살고 싶은 마음에 중국을 찾았다고 전했다.

지난 1일 김 씨의 논문답변이 2시간 넘게 진행됐다. 논문 주제는 독일, 미국, 한국, 일본과 중국 등 각국의 현행 제도, 사법부와 개혁 방안을 비교하고 합리적인 운영 방안을 설명한 내용이다.

“초고 당시 총 80만 자 분량의 논문을 써왔다. 지금까지 박사 논문 중에 이렇게 방대한 양은 본적이 없다. 책을 내도 될 정도였다”고 논문 지도교수인 황용(黄勇)교수가 말했다. 덧붙여 “중국에서 발간되지 않은 참고 서적의 경우 해외에 가서까지 구입해서 읽는 열정을 보였다”며 칭찬했다.

총 198페이지에 달하는 논문 내용에 대해 5명의 심사 위원들은 전원 만장일치로 ‘통과’ 시켰고 외국인임에도 문장 표현 능력이 탁월하고 내용이 명료하고 상세한 것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지난 2012년 중국정법대학(中国政法大学)을 졸업한 이후 두번째 박사 학위를 취득하게 되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5%
30대 33%
40대 1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24%
50대 5%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우리 주 조림록화 사업 새로운 성과 이룩

우리 주 조림록화 사업 새로운 성과 이룩

책임시달 등 6가지 조처 14일, 주록화위원회로부터 알아본 데 따르면 지난해 우리 주는 각 현, 시 당위, 정부와 림업국, 해당 부문, 광범한 간부, 대중의 공동의 노력에 힘입어 조림록화 사업에서 단계적 성과를 거두고 책임시달, 조직발동, 엄격관리, 감독검사, 지역

훈춘시병원 기층의료일군 양성 온라인으로

훈춘시병원 기층의료일군 양성 온라인으로

10여가지 봉사 제공 훈춘시 의료련합체 성원단위의 선두 병원인 훈춘시인민병원이 일전에 2개 기층의료기구를 상대로 원격 양성을 진행했다. 훈춘시인민병원 심혈관내과 김철 교수는 원격 플랫폼을 통해 심근경색의 예방, 치료, 발병 진행 상황 등 전문 지식에 대해 설

로요의 소설을 각색한 동명 연극 이 서안에서 막을 열어

로요의 소설을 각색한 동명 연극 이 서안에서 막을 열어

9일,유명한 작가 로요의 소설을 각색한 동명 연극 이 서안에서 전국순회공연의 막을 열었다.이 극은 연극인원들의 훌륭한 표현과 섬북방언,섬북민요 등 지역적 특색 요소가 다분해 관객들로 하여금 개혁개방 초기 황토고원의 분위기를 느끼게 했고 극중 인물들의 파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