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의사 4명중 1명 "내가 암환자라면 항암제는 글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6.09일 10:43

항암제는 재발하거나 다른 장기로 이전된 진행암 환자에 대한 표준치료방법으로 인식되고 있다. 의사들도 대부분 진행암 진단을 받은 환자에게 항암제투여를 권하는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정작 의사 4명중 1명은 자신이 진행암 판정을 받을 경우 항암제치료를 희망하지 않거나 제한적인 경우에 한해 찬성하는것으로 나타났다.

9일, 요미우리신문(读卖新闻)에 따르면 이런 사실은 일본 오모리(大森)적십자병원(도꾜 소재)의 사사끼 마꼬도 외과부장이 5개 대형 병원에서 일하는 의사와 약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밝혀졌다.

사사끼 부장은 지난해 자신이 일하는 오모리적십자병원을 비롯, 도꾜도(东京都)와 린근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지방의 대형 병원에 근무하는 의사와 약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의사 53명과 약제사 29명 등 82명이 조사에 응했다.

"자신이 진행암 환자라면 항암제치료를 받겠느냐"는 질문에 4명중 1명꼴인 25.6%(21명)가 "받고 싶지 않다"거나 "한정된 경우에만 받겠다"고 답했다. 리유를 묻는 질문에는 "근치되지 않아서", "시간랑비", "수명연장을 바라지 않기때문에", "부작용이 고통스러워서" 등 리유를 꼽았다.

응답자중 1명을 제외한 전원이 전문가로서 환자들에게는 항암제를 권한다고 답했다. 리유로는 "효과를 얻을수 있어서"라거나 "업무니까"라는 답변이 많았다.

사사끼 부장은 "항암제는 효과와 부작용에 개인차가 크다"고 지적하고 "환자의 상태와 목적에 맞춰 사용방법을 결정하는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변일보넷/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6%
10대 0%
20대 11%
30대 28%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4%
10대 6%
20대 6%
30대 11%
40대 17%
50대 6%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

1987년 8월에 설립된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는 현재 278명 회원중 당원이 118명으로서 전체 회원의 43%를 점한다.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협회 지도층의 사심없는 기여와 5개 분회에 널려있는 당원들의 솔선수범적인 지지 그리고 전체 회원들의 합심하에 통화

백산시교육국 조선족학교 언어문자사용 험수

백산시교육국 조선족학교 언어문자사용 험수

3월14일오후, 백산시교육국 언어문자사업위원회 판공실주임 장진성 일행 5명이 백산시조선족학교에 심입해 이 학교의 언어문자규범화시범학교 진행상황에 대해 평가험수를 진행했다. 검사조성원들이 험수평가를 하고 있다. 이번 험수는 사업회보, 자료열람, 수업과 되돌

‘해외 부동산'도 인터넷 쇼핑

‘해외 부동산'도 인터넷 쇼핑

1980~1990년대에 태어난 중국의 ‘밀레니엄 세대’ 사이에서 최근 인터넷으로 해외 부동산을 구매하는 투자 방식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신랑재정경제에 의하면 중국 80후, 90후들의 아시아 부동산 ‘온라인 쇼핑’ 열기가 뜨겁다고 전했다. 이들 중 70% 이상은 투자 목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