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경종] 전화사기 일당 1심서 무기징역 선고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7.22일 10:16

지난해 보이스피싱(전화사기)으로 예비대학생을 속여 학비를 가로챈 뒤 죽음에 이르게 해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범인 일당에게 법원이 1심 판결에서 무기징역과 징역 3~15년형을 각기 선고했다.


20일 중국신문넷에 따르면 산동성 림기(臨沂)시 중급인민법원은 전날 보이스피싱 주범인 피고인 진문휘(陳文輝)에 대해 사기죄와 공민 개인정보 침범죄로 무기징역 및 종신 정치권리 취소, 재산전액몰수를 선고했다.


법원은 피고인 정금봉(鄭金鋒) 등 공범 7명에 대해선 3~15년의 징역형과 함께 10만~60만원의 벌금형에 처했다.


진씨 등은 작년 8월 18일 남경우전대학 입학을 앞둔 서옥옥(徐玉玉) 에게 교육부의 직원으로 가장해 전화를 걸어 가난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정부장학금 지원대상에 선정됐다면서 은행카드 활성화를 명목으로 지정계좌에 송금하도록 속여 서옥옥이 부모로부터 입학금으로 받은 9900원을 받아 가로챘다.


서옥옥은 송금한 돈에 학자금을 더해 재송금하겠다는 말을 믿고 송금했으나 보이스피싱에 당한 것을 알게 된 뒤 파출소로 가서 범죄피해를 신고하고 나오는 길에 충격을 이기지 못해 쓰러져 사흘후 심장정지로 숨졌다.


보이스피싱 피해가 만연한 상황에서 서옥옥의 딱한 소식이 알려지자 국내 누리군들을 중심으로 사회적 분노가 커졌고 사건의 심각성을 인식한 공안부가 수사력을 집중해 같은 달 28일 진씨 일당을 체포했다.


서옥옥의 아버지 서련빈(徐連彬)은 판결 소감을 묻는 언론의 질문에 "법원 판결문과 딸이 생전에 좋아하던 사과를 가지고 딸의 무덤에 가서 재판결과를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연변일보넷/중국신문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95%
10대 0%
20대 5%
30대 57%
40대 29%
50대 5%
60대 0%
70대 0%
여성 5%
10대 0%
20대 0%
30대 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