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주의해야 할 '10대 감염병'… '예방 수칙' 기억하세요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7.26일 08:25

질병관리본부는 2017년 하반기에 주의해야 할 10대 감염병을 선정하고, 예방수칙을 발표했다. 선정된 10대 감염병은 국내 감염병 5개와 새롭게 등장·재출현한 감염병 5개다. 특히 국내 감염병은 늦여름부터 초겨울까지 발생이 잦아 일상생활에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기본적인 예방수칙을 지키면 감염병 위험은 크게 줄어들 수 있다고 당부했다.

주의해야 할 국내 유행감염병 5개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쯔쯔가무시증, 레지오넬라증, 인플루엔자와 노로바이러스감염증이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감염된 참진드기에 물려 전파되며 치료제가 없어 주의해야 한다. 털진드기가 쯔쯔가무시균을 옮겨 발생하는 쯔쯔가무시증은 가을철 대표적인 감염병으로 매년 약 만 명의 환자가 발생한다. 레지오넬라증은 레지오넬라균에 감염된 물이나 냉각수가 에어로졸(대기를 떠다니는 작은 물 분자) 형태로 공기중에 떠다니다 호흡기를 통해 감염된다. 인플루엔자는 호흡기를 통해 옮는 질환으로 매년 인구의 5~10%가 감염된다. 대부분 가벼운 증상을 겪다 자연스럽게 낫지만, 영유아나 노약자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 노로바이러스감염증은 급성위장관염으로 극심한 복통과 설사를 유발한다. 오염된 물이나 바이러스에 걸린 사람과 직접 접촉했을 때 걸린다.

신종·재출현 감염병은 ▲조류인플루엔자 인체감염증(AI)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뎅기열·지카 등 모기매개감염증 ▲에볼라 등의 바이러스성출혈열 ▲병원성 비브리오감염증이 있다.

조류인플루엔자 인체감염증은 닭·오리·철새 등 조류를 통해 전파되며, 감염된 사람은 발열, 기침, 피로감 등 증상이 나타난다. 아직 국내 인체 감염사례는 없으나 중국 등 인접 국가 발생증가로 국내 유입될 가능성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중동지역에서 유행중인 중동호흡기증후군은 호흡기 감염병으로 치사율(20~46%)이 높아 주의해야 한다. 중동지역 여행 시 낙타 접촉을 피해야 한다. 현재 백신이 개발 중에 있다. 모기매개감염병은 모기의 흡혈로 전파된다. 국내 자연발생 사례는 없으나 유행국가 여행자의 감염사례가 보고되는 만큼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바이러스성 출혈열은 아프리카 지역에서 지속 발생하고 있다. 유행지역에서 박쥐나 영장류, 설치류, 진드기 등의 접촉을 피해야한다. 병원성 비브리오감염증은 균에 오염된 물 또는 음식을 섭취하는 경우에 발생한다. 올해 6월 30일 기준으로 3명의 환자가 국내에서 발생했다. 치사율이 50%에 이르는 만큼 음식섭취를 주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가 제시한 국내 감염병 예방수칙에 따르면, 비누·세정제 등으로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씻어야 한다. 대부분의 세균과 바이러스는 손을 통해 옮겨 다니기 때문에 손을 깨끗이 씻는 것만으로도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다.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손이 아닌 팔꿈치·옷 소매 안쪽으로 가려야 한다. 침이 튀어 바이러스가 전파될 위험성이 크기 때문이다. 음식은 85도 이상에서 충분히 익혀 먹고, 물은 반드시 끓여 마셔야 한다. 대부분의 바이러스는 열에 약하므로 열을 충분히 가하면 사멸할 수 있다.

백신이 개발된 위험 질병의 경우, 예방접종을 받아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 국내 12세 이하 어린이는 17종, 65세 이상은 2종 백신을 전국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을 통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다. 또 야외활동 시 진드기나 모기 등 바이러스를 옮기는 매개체를 조심해야 한다. 수풀은 되도록 가지 않고 팔다리를 덮는 긴 옷을 착용한다. 야외활동 이후에는 옷을 반드시 세탁하고 샤워를 하는 게 안전하다.

신종·재출현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해외여행 시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여행 전, 여행 국가의 감염병 발생정보를 파악해야 한다. 이는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출국 최소 2주 전에는 황열·콜레라·말라리아 등 해당 국가별로 접종이 필요한 백신을 맞아야 한다. 전국 국립 검역소·지정 의료기관·보건소에서 접종이 가능하다. 여행 도중 야생동물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하고, 모기나 진드기 등 매개체에 닿지 않도록 주의한다. 질병관리본부가 지정한 오염지역에 머물렀거나 경유한 경우, 입국 시 건강상태 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만약 귀가 후 감염병 증상이 나타났다면, 즉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99로 신고해야 한다. 신속한 조치와 함께, 감염병이 확대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헬스조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