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상부상조 70년·아름다움 네이멍구) 형제 우애 70년 한 마음으로 생명선 수호—-네이멍구 자치구 민족단결 진보사업 순례

[기타] | 발행시간: 2017.08.02일 11:03

(자료 사진)

[신화망 후허하오터 8월 2일](천레이(陳磊), 장위룽(張雲龍), 우러한(勿日汗) 기자) 중국 최초의 성급 소수민족 자치구인 네이멍구자치구는 출범 70년 동안 각 민족이 공동 번영과 진보를 이루면서 안정단결의 생명선을 수호했고 중화민족 운명공동체를 건설해 조국의 북부 변경 지역을 더욱 아름답게 건설했다.

석류알처럼 똘똘 뭉쳐야

50년전 여섯살이던 왕구이하이(王貴海)가 부모를 따라 허베이에서 시밍주무신(西烏珠穆心)기 우란나오얼가차(烏蘭淖爾嘎查)에 왔을 때 멍구족 목축민들은 그리 부유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가족을 아낌없이 도와주었다. 그후 왕구이하이의 집은 차츰 빈곤에서 벗어나 부유해졌지만 멍구족형제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잊지 않았다. 2005년 왕구이하이는 퉁가차(同嘎查)의 부런바야얼(布仁巴雅爾)을 집으로 데려와 그가 빈곤에서 벗어나도록 도와 주었다. 현재 부런바야얼은 100여 마리의 양을 키워 생활이 날로 좋아지고 있다. 이웃끼리 서로 도와주는 것에서 서로 의지하기까지 네이멍구 자치구 각 민족들은 생활, 경제, 문화적으로 서로 왕래하고 어울려 함께 살고 있다. 네이멍구 1/8 이상의 가정이 다민족 혼합가정이다. 이는 민족 단결의 상징이기도 하다. 천바얼후(陳巴爾虎)기 회족기업가 샤민산(夏民山)의 집은 회족, 한족, 몽골족, 다우르족, 어원키족, 만족 등 6개 민족으로 이루어진 45명의 대가족이다. “대문 안으로 들어서면 한 식구에요. 누가 어느 민족인지를 따지지 않고 함께 살면서 상대방의 민족 풍습, 생활 습관을 서로 존중하고 화합하면서 사이좋게 어울려 살고 있어요”라고 그는 말했다.

눈을 보호하듯 세심하게 보살피다

70년간 당중앙의 정확한 령도와 전국 인민의 대대적인 지지 하에 네이멍구 자치구 역대 당위원회 정부는 각 민족 인민을 통솔해 과학발전, 의법치구(依法治區: 법에 따라 자치구를 다스림)를 견지해 사회사업을 번영시키고 공통의 정신 보금자리를 건설해 안정단결의 좋은 국면을 보호했다. 가장 좋은 민족단결은 공동 발전이다. 70년간 네이멍구 의 생산총액은 642배 증가했고, 도시주민 1인당 가처분 소득은 1978년에 비해 110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중국공산당 제18차 전국대표대회 이후 네이멍구 자치구는 소수민족 지역을 빈곤퇴치 공략의 주전장으로 정해 지원강도를 확대했다. 사회주의 핵심가치관을 끊임없이 선양하고 우수한 민족문화를 전승하기 위해 네이멍구 자치구는 민족문화구를 대대적으로 건설해 전국에서 가장 먼저 초원문화유산 보호일을 설립하고 소수민족 문화보호구 36곳을 계획 건설했으며, 민족문화를 선양하고 집과 국가에 대한 정(情)을 구현하며 예술 수준이 높은 작품을 대거 창작했다.

생명을 소중히 여기듯 근본을 공고히 하고 기본을 육성

오르쳔족자치기 기장(旗长) 허성바오(何勝保)는 오르쳔 토박이다. 그는 “오르쳔족은 총 인구가 만 명도 되지 않지만 정치적으로 다른 민족과 평등한 권리를 누리고 있다. 특히 오르쳔자치기 자치조례의 출범은 오르쳔족이 본 민족 내부 사무를 관리하는 권리를 보장했다”고 말했다. 중국 사회과학원 저우징훙(周競紅) 연구원은 “민족단결의 관건은 간부에 있고, 제도 우위도 간부에 의지해 구현해야 한다. 간부들이 용감하게 책임지고 아낌없이 기여해야 만이 단결되고 조화로운 네이멍구 자치구를 건설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네이멍구 자치구는 민족단결 진보 창건 활동을 쉼 없이 펼치고 민족단결 교육을 사람들에게 심도 있게 시행했다. 중앙민족대학 김병호(金炳鎬, 조선족) 교수는 “네이멍구 자치구는 전국에서 가장 먼저 민족이론정책 보편화 교육을 시행한 지역이다. 이는 각 민족 간의 상호존중, 평등대우 이념 수립에 중요하고 장기적인 효과를 내는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원문 출처: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