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우박에 조종석 유리 깨진채로 착륙...121명 구한 '기적의 착륙'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8.02일 14:36

갑자기 들이닥친 우박 폭풍우로 조종석이 부서진 채로 착륙에 성공한 우크라이나 조종사가 훈장을 받았다.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 등 매체에 따르면 전날 우크라이나정부는 토이기항공 소속 우크라이나인 기장 올렉산드르 아코포프에게 훈장을 수여했다.

아코포프 기장은 우박과 폭우가 쏟아지고 강풍이 부는 폭풍우로 조종석 유리가 부서진 상태에서 이스탄불 아타튀르크공항에 무사히 착륙해 승객 121명의 목숨을 지켰다.

아코포프 기장이 조종한 비행기는 키프로스행 에어버스 A320 기종으로, 지난달 27일 아타튀르크공항을 리륙한지 10분만에 갑작스럽게 쏟아진 우박으로 조종성석 앞유리가 모두 부서졌다.

아코포프 기장은 앞을 전혀 볼수 없는 상태에서 옆유리를 통해 활주로를 보며 비행기를 착륙시키는데 성공했다.

착륙후 찍은 사진속 항공기는 조종석 부분이 심하게 부서진 모습으로, 당시 위험한 상황을 짐작케 한다.

아코포프 기장은 30년 경력의 베테랑 파일럿이다.

그는 "기상 급변 상황이 장비에 탐지되지 않아 이런 일이 일어났다"면서 "힘들었지만 중요한건 사람들이 모두 살았다는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 페트로 포로셴코은 아코포프 기장에게 전화를 걸어 영웅적인 대처와 고도의 조종기술로 승객의 목숨을 살린데 감사를 전하면서 '용기의 훈장'을 수여했다.

연변일보넷/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0%
10대 0%
20대 10%
30대 30%
40대 3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0%
10대 0%
20대 0%
30대 1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