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누리꾼 7억 5100만 명, 전세계 1/5

[기타] | 발행시간: 2017.08.08일 11:22
[인민망 한국어판 8월 8일] 중국인터넷정보센터가 4일 발표한 제40차 ‘중국인터넷발전현황 통계보고’에 따르면, 2017년 6월까지 중국 누리꾼이 7억 5100만 명에 달해 전세계 누리꾼의 1/5를 차지했다. 인터넷 보급율은 54.3%로 전세계 평균 수준보다 4.6%P 높았다.

보고서는 2017년 6월까지 중국 모바일 누리꾼이 7억 2400만 명으로 2016년 말에 비해 2830만 명 증가했으며, 누리꾼 중 모바일 인터넷 비율도 2016년 말의 95.1%에서 96.3%로 상승해 모바일 인터넷 비율이 상승세를 보인다고 보고했다.

보고서는 또 2017년 6월까지 중국 온라인 쇼핑 인구가 5억 1400만 명에 달하고, 이중 모바일 쇼핑 인구가 4억 8천만 명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중국인터넷정보센터 애널리스트 천징(陳靜)은 2017년 상반기 전자상거래업체와 실물 소매기업 간 투자 협력이 가속화해 데이터, 공급라인, 결제, 물류, 상점, 장소, 제품 등의 전반적인 상호 커뮤니케이션 방안을 모색함에 따라 온오프라인 경계의 모호, 스마트화 소비방식 등의 새로운 상업 형태가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또 다른 인터넷 소비 방식인 온라인 배달업의 발전 속도가 무서울 정도다. 모바일 주문으로 집까지 배달되는 이 서비스는 집에서도 음식점의 각종 요리를 맛볼 수 있다. 통계에 따르면, 현재 중국 온라인 배달 고객이 2억 9500만 명에 달한다.

모바일 인터넷의 보급과 여건 개선으로 2017년 6월까지 공용 자전거 고객도 1억 600만 명에 달해 전체 누리꾼의 14.1%를 차지했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일보 해외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거주민과 문화활동 진행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거주민과 문화활동 진행

관할지역내 거주민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히하고 정월 보름의 문화분위기를 연출, 민족전통문화를 고양하기 위하여 2월 15일 도문시 신민사회구역과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은 “신시대문화전습소”에서 거주민 70여명과 함께 문화활동을 진행하였다.오정 구정권

왕청과 훈춘,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왕청과 훈춘,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왕청현과 훈춘시가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선정되였다. 길림성에서 도합 6개 현,시와 2개 지구급 시가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선정되였다.   14일,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따르면 국가중의약관리국에서는 13일에 《2016-2018 창

인도령 카슈미르서 자폭테러 발생, 최소 40명 사망

인도령 카슈미르서 자폭테러 발생, 최소 40명 사망

(흑룡강신문=하얼빈)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14일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해 인도중앙예비경찰부대 병사 최소 40명이 목숨을 잃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카슈미르주 주도인 스리나가르에서 27킬로미터 떨어진 푸르와마지역의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고 현지 경찰관이 전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