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 고령 암환자, 적극적 치료 포기 비률 늘어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8.09일 09:22
암 진단을 받은 일본의 75세 이상 환자중 신체적 부담이 큰 수술이나 항암제 투여 등 적극적 치료를 자제하는 사람의 비중이 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국립암센터는 전국 암진료련대 거점병원 등 472개 의료시설에서 암 진단을 받은 환자 70만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암이 많이 진행된 85세 이상 고령환자의 경우 적극적인 치료를 하지 않고 경과를 지켜보는 환자의 비률이 암 종류에 따라 최고 60%를 넘어선것으로 밝혀졌다.

암세포가 다른 장기에 전이되는 등 진행암의 경우 신체적, 재정적 부담 외에 완치가 어렵다는 현실적 판단에 따라 환자나 가족이 생활의 질을 중시하는 선택을 하기때문인것으로 보인다.

암은 진행정도에 따라 1기부터 다른 장기에 전이되는 등 가장 많이 진행된 4기까지로 분류한다.

자료에 따르면 1년간 암에 걸리는 사람이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률은 75세 이상의 경우 2012년 42%에 달해 2002년 35%에 비해 7% 포인트 높아졌다. 이 비률은 고령화와 함께 앞으로도 더 높아질것으로 보인다.

분석결과 암이 많이 진행된 4기 비소세포 페암 진단을 받은 85세 이상 환자의 경우 아예 "치료하지 않는 사람"이 58.0%였다. 위암은 56.0%, 대장암은 36.1%로 모두 2012년부터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치료가 어려운 췌장암은 치료하지 않는 비률이 60.0%, 고령자의 경우 증세가 별로 없는 자궁체암은 66.7%였다.

고령이 되면 심장병이나 당뇨병 등에 걸리는 일이 많아 수술이나 함암제 치료가 어려운 환자도 많은것으로 추정된다. 인지기능 쇠퇴로 치료를 자제하는 경향이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일본 후생로동성은 고령암환자에 대한 항암제 치료 관련 지침 제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연변일보넷/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

1987년 8월에 설립된 통화시조선족로인협회는 현재 278명 회원중 당원이 118명으로서 전체 회원의 43%를 점한다. 단결, 협력, 조화, 활력이 넘치는 협회 지도층의 사심없는 기여와 5개 분회에 널려있는 당원들의 솔선수범적인 지지 그리고 전체 회원들의 합심하에 통화

백산시교육국 조선족학교 언어문자사용 험수

백산시교육국 조선족학교 언어문자사용 험수

3월14일오후, 백산시교육국 언어문자사업위원회 판공실주임 장진성 일행 5명이 백산시조선족학교에 심입해 이 학교의 언어문자규범화시범학교 진행상황에 대해 평가험수를 진행했다. 검사조성원들이 험수평가를 하고 있다. 이번 험수는 사업회보, 자료열람, 수업과 되돌

‘해외 부동산'도 인터넷 쇼핑

‘해외 부동산'도 인터넷 쇼핑

1980~1990년대에 태어난 중국의 ‘밀레니엄 세대’ 사이에서 최근 인터넷으로 해외 부동산을 구매하는 투자 방식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신랑재정경제에 의하면 중국 80후, 90후들의 아시아 부동산 ‘온라인 쇼핑’ 열기가 뜨겁다고 전했다. 이들 중 70% 이상은 투자 목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