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스타
  • 작게
  • 원본
  • 크게

韩 이영진 “감독이 전라노출 요구”…영화계 ‘갑질’ 잇단 폭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08.11일 09:37

(흑룡강신문=하얼빈) 김기덕 한국 감독이 여배우 폭행ㆍ강요 혐의로 피소되면서 영화계 ‘갑질’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배우 이영진이 과거 자신도 감독으로부터 합의 없는 전라 촬영을 요구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서는 이영진이 최근 여배우 A씨로부터 폭행 및 강요 등의 혐의로 피소된 김기덕 감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자신의 경험을 털어놨다.

  이영진은 “첫날 첫 신이 베드신이었다. 그날 감독님이 날 옥상으로 불렀다”며 “감독은 ‘나도 자식 같은 애들한테 창피할 영화는 만들고 싶지 않다’라고 말하면서 전라 노출을 요구했다”라고 폭로에 나섰다.

  이어 이영진은 “당시는 상세 계약이 없을 때”라며 “단순히 현장에서 설득에 의해 (노출이 있는 장면을) 찍을 수 있는가는 생각해 볼 부분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영진은 또 이어지는 질문에는 “대본은 계약서라기보다 가이드다. 일종의 약속 같은 것”이라며 “뭉뚱그려 쓰는 경우가 많기에 읽는 사람에 따라 수위가 달라진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이렇게 민감한 사안은 철저한 계약 아래에 진행돼야 한다”며 “설득이 안된다면 진행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단호히 말했다.

  이영진은 영화 ‘여고괴담’, ‘떡국열차’, ‘로봇소리’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린 배우다. 앞서 ‘떡국열차’를 통해 봉만대 감독과 인연을 맺었지만 당시 개런티를 주지 않은 것을 폭로하며 소신 발언을 한 바 있다.

/헤럴드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4%
10대 0%
20대 8%
30대 46%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6%
10대 0%
20대 15%
30대 23%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